​차오름 폭로 “유부녀‧바람‧룸살롱 여자랑…양호석, 정신차려”…폭행 인정‧해명에 ‘발끈’

서민교 기자입력 : 2019-07-09 17:24

머슬마니아 출신 피트니스 모델 양호석이 전 피겨스케이트 선수 차오름을 폭행한 혐의에 대해 인정한 가운데 다시 차오름이 양호석의 사생활을 2차 폭로해 파장이 예상이 된다.
 

[사진=차오름 인스타그램 캡처]


양호석은 9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변성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 기일에서 폭행 혐의를 인정하면서 “차오름이 술집 여종업원에게 무례하게 굴었다. 먼저 욕을 하고 나에게 반말한 것이 폭행의 원인”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양호석은 지난 4월 23일 오전 5시 40분경 서울 강남구의 한 술집에서 차오름의 뺨을 때리고, 술집 밖으로 끌로 나와 발로 걷어차고 몸을 잡아당기는 등 전치 6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양호석은 “10년 동안 차오름에게 밥을 사주고, 재워주며 좋은 길로 끌어주려고 노력했다. 그런데 제가 본격적으로 운동하면서 차오름과 멀어졌고, 운동 코치를 한다던 차오름이 몸에 문신하고 깡패들과 어울려 속상했다”고 말했다.

또 “차씨가 지방에 내려가 피겨스케이팅 관련 일을 한다고 해서 이사비용을 줬는데 실제로 이사하지 않았다”며 “그간 감정이 쌓여있었다. 사건 당일 차오름이 10년 된 형에게 ‘더해보라’며 덤볐다. 만약 때리지 않았다면 내가 맞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차오름과 합의를 보지 못한 양호석은 재판부에 다음달 29일 공판기일까지 합의할 시간을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양호석이 폭행 사실에 대해서는 인정하면서도 억울함을 호소하자 차오름이 발끈했다. 차오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양호석의 사생활을 폭로했다.

차오름은 “주변 사람들, 내 가족들이 그래도 좋게 마무리 하라고 해서 난 너가 폭력을 인정하고 당당하게 벌 받으면 민사니 뭐니 더 이상 너랑 연관 짓지 않으려 했는데 역시나 넌 마지막까지 날 실망시키는구나”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차오름은 “언론 플레이 하지 말라고 했지? 여종업원에게 무례하게 해? 이사비용? 20만원 줬냐?”라며 “내가 너한테 한 게 더 많을 텐데, 너 나이 많은 거 감싸주고 바람 피운 거 감싸주고 너 뒷바라지하고, 룸살롱 가기 싫다고 하는 거 데려갔지. 문신? 요즘 다하지. 깡패? 내가 깡패고 깡패 친구들이랑 어울려? 10년 동안 재워주고 먹여줘? 내가 너 똥 닦아준 건 유부녀 만나면서 돈 뜯고 여자친구 있으면서 바람 피우고 여자랑 자고 한 건? 너 무덤 계속 파네”라고 폭로전을 이어갔다.

또 차오름은 “폭로전? 해보자. 너 낱낱이 다 까줄게. 너 그동안 너 할 일 다 하고 지냈잖아”라며 “사건 뒤로 또 룸살롱 가고 너 옛날에 불법해서 내 통장 가져갔잖아. 시합 전날도 도박하고 다 했잖아. 너 주변 깡패 없어? 또 이미지 관리하네. 너 그 술집도 여자 보러 나 데리고 간 거잖아. 너 모든 거 다 폭로 해줘? 인정해 그냥. 내 잘못? 내 친구들 깡패인거? 너가 나 때린 게 그 이유라고? 정신 차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차오름은 폭행 관련 해명에 대해서도 “너가 나 안 때렸으면 내가 때렸을 거라고? 너 복싱 전국 체전 2위라며. 또 거짓말이야? 난 너 때릴 생각도 없었어”라며 “인정을 해. 입만 열면 거짓말에 자기합리화네”라고 독설을 퍼부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