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포토]랴오닝성 강타한 초강력 토네이도... 최소 6명 숨져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7-04 08:23
최대 풍속 초속 23미터 달해...부상자 190명

3일 저녁 중국 랴오닝성 카이위안시에 발생한 토네이도로 건물이 파손되고, 자동차가 뒤집히는 등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사진=중국기상망 캡쳐]

중국 랴오닝(遼寧)성의 한 중소도시에 강력한 토네이도가 몰아치면서 196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4일 중국 인민일보 해외판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경 랴오닝성 카이위안(開原)시에서 영화에서나 볼 법한 초강력 토네이도가 불어 닥쳤다. 최대 풍속이 초속 23미터에 달하는 거대한 소용돌이가 도심에 몰아치면서 건물이 파손되고 자동차가 뒤집히는 등 막대한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15분 동안 발생한 토네이도로 지금까지 6명이 숨지고 190여 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이 지역에 이례적으로 발생한 토네이도에 랴오닝성 기상 당국은 동북 지방의 냉류 소용돌이가 몽골 저기압과 만나면서 토네이도가 발생했다고 분석했다. 

시민들이 직접 촬영한 공포의 토네이도 영상과 사진이 웨이보 등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순식간에 전국으로 퍼지고 있다. 
 

3일 저녁 중국 랴오닝성 카이위안시에 발생한 토네이도. [사진=인민일보 해외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