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정상회의 2019]사진으로 보는 각국 정상 이모저모

김태언 기자입력 : 2019-06-29 19:03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지난 28일부터 양일간 열린 2019년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가 폐막했다. 

이번 G20 회의는 정회원 20개국 수반 21명과 베트남 등 8개국 초청 정상, 유엔 등 9개 국제기구 수장 등 총 38명이 참석해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됐다.

미국을 제외한 주요 정상들은 폐막일인 29일 '공정한 무역'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반보호무역주의를 지양하고 기후변화 대처에 할 것을 다짐했다.

내년도 G20 정상회의는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11월 21~22일간 개최된다.

 

G20 정상회의에 앞서 28일 저녁, 오사카에 도착한 각국 정상들이 기념사진 촬영하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일본 오사카에서 G20 정상회의가 열린 가운데 28일 각국 정상들이 회의장에 나란히 앉아있다.[사진=EPA·연합뉴스]
 

일본 오사카에서 G20 정상회의에서 미국과 독일의 정상회담이 개최됐다.[사진=EPA·연합뉴스]
 

일본 오사카에서 28일 각국의 정상들이 G20 개막회의를 준비하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이번 G20정상회의에 초청국가로 참여한 멕시코, 베트남, 세네갈의 대표들이 G20 회의에 참석했다.[사진=EPA·연합뉴스]
 

일본 오사카 G20 정상회의에서 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드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개최했다.[사진=AP·연합뉴스]
 

나란히 앉아있는 미국, 일본, 중국 정상[사진=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뒤돌아선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사진=EPA·연합뉴스]
 

블라드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장에 들어서고 있다.[사진=EPA·연합뉴스]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왼쪽)와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가 29일 열린 G20정상회의 특별세션에서 환담을 나누고 있다.[사진=EPA·연합뉴스]
 

​G20 각국 정상의 영부인들이 교토의 사찰 앞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오사카 G20정상회의에서 28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운데)와 트럼프 미국 대통령(가운데 오른쪽), 모디 인도총리(가운데 왼쪽)가 삼자회담을 진행했다.[사진=EPA·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