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정상회의 2019]오사카 G20 폐막…공동성명에 '反보호무역' 빠져

김태언 기자입력 : 2019-06-29 15:15
美반대로 작년 이어 두번째...G20 정상 19명 등 37개 국가·기관·단체 참가
일본 오사카(大阪)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이 29일 '공정한 무역'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폐막했다.

'오사카 선언'으로 명명된 이 공동성명에는 자유롭고 공정하며 무차별적인 무역체제의 중요성을 표명하는 내용이 담겼고 대신 '보호무역주의를 반대한다'는 취지의 표현은 미국의 반대로 제외됐다.

'반(反) 보호주의' 문구가 G20 정상회의 공동성명에서 빠진 것은 작년 아르헨티나 회의에 이어 이번이 두번째다.

G20 정상회의는 지난 2008년 '리먼 쇼크'로 인한 글로벌 금융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출범한 뒤 매년 보호무역주의에 반대한다는 메시지를 내왔지만,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인 작년 미국의 반대로 이런 내용이 빠졌다.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이번 회의에서 미국을 제외한 19개국 정상들은 성명에 '반보호무역주의' 표현을 넣을 것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미국의 주장이 관철된 만큼 G20의 위상 약화에 대한 비판 여론이 국제사회에서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는 전망이다.

아베 총리는 공동성명과 관련해 "의견의 공통점을 찾아냈다"고 자평했지만, 일본이 성명 초안부터 '반보호무역주의' 문구를 뺀 만큼 미국에 치우쳐 의장국으로서 조정 능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한편 이번 G20 정상회의에는 G20 회원국 정상(급) 19명을 비롯해 37개 국가·지역·국제기관의 대표들이 참가했다.
 

28일 부터 양일간 열린 오사카 'G20 정상회의 2019' 공식환영식에서 각국 정상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