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황화수소' 중독 조심하세요

원승일 기자입력 : 2019-06-26 12:00
여름철 발생 24건 질식 사고 중 절반 이상 '황화수소' 중독 고용부 6~8월 ‘질식재해 예방 집중감독 기간’
#. 지난해 6월 경기도 파주 소재 모 식품업체 폐수처리시설에 고장이 났다. 관리 대행업체 한 직원이 수리하러 들어갔다 폐수 처리장 내 황화수소에 노출돼 눈 따가움과 호흡 장애 등을 호소했다.

여름철이 다가오면서 오폐수 처리장과 정화조 등 밀폐공간에서 황화수소에 노출돼 질식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 주의가 요구된다.

고용노동부는 오는 8월까지 ‘질식재해 예방 집중감독 기간’으로 정해 오폐수 처리장, 하수관(맨홀) 등 주요 취약 사업장에 대한 감독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황화수소란 폐수나 오염 침전물(슬러지)이 부패하면서 발생하는 가스로, 급성 폐 손상이나 호흡 마비를 일으켜 노동자를 사망에 이르게 할 수 있는 독성 가스다.

고용부는 △밀폐 공간 출입 금지 조치 및 표지판 설치 여부 △밀폐 공간 작업 프로그램 수립 여부 △환풍기, 유해 가스 측정기, 송기 마스크 등 보유‧비치 여부 등을 중점 확인할 계획이다.
 

계절별-유해인자별 질식 재해 발생 현황[자료=고용노동부]

최근 5년간 질식 재해 현황을 보면 총 95건 중 질식 사고를 일으키는 위험 요인으로 황화수소(27건·28.4%)가 가장 많았다. 이어 산소 결핍(22건·23.2%), 일산화탄소 중독(15건·15.8%) 순이었다.

특히 여름철에 발생한 24건의 질식 사고 중 절반이 넘는 14건(58.3%)이 황화수소 중독으로 조사됐다.

발생 장소는 주로 오폐수 처리장과 정화조(8건·57.1%), 축사(6건·42.9%), 하수관(3건·21.4%) 등이었다.

박영만 고용부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산소 결핍 상태나 황화수소는 눈으로 보이지 않아 그 위험성을 간과하고 밀폐된 공간에 들어갔다가 의식을 잃거나 사망에 이르게 된다”며 “특히 사망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다른 사고보다 40배나 높아 예방조치만이 노동자 생명을 보호할 유일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