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협력 中企 수출 활성화 앞장…3년간 36억원 지원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6-25 17:58
'혁신파트너십 출정식' 개최
한국수력원자력이 협력 중소기업 수출 활성화를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한수원은 25일 판교 메리어트 호텔에서 '2019 혁신파트너십 사업 출정식'을 개최했다. '혁신파트너십' 사업은 정부와 한수원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협력 중소기업의 수출 활성화 혁신 활동을 종합적으로 지원, 육성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사업에 참여한 한수원 협력기업 14개사의 수출액이 평균 33.6% 증가하는 등의 실적을 거둔 바 있다.

한수원이 사업을 통해 중소기업에 지원할 금액은 2018년부터 3년 동안 36억원에 이른다.

기업들은 수행기관인 한국전기산업진흥회와 한국콤파스로부터 해외 진출 컨설팅, 입찰 참여, 실무 교육부터 번역, 공증, 해외 법인 설립까지 전 분야에 걸쳐 맞춤형 지원을 받게 된다.

출정식에는 심사를 거쳐 선정된 한수원 유자격 공급자, 원전기자재 납품기업, 해외진출 희망기업 등 25개의 수출 유망 중소기업이 사업파트너로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는 참여기업이 수출액 증가 등 사전에 합의한 목표를 달성하면 한수원이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성과공유제' 협약을 체결했다.

한수원과 협력기업이 공동 이익 달성을 위해 노력하는 진정한 동반성장을 이룬다는 의미다.

혁신파트너십 사업 출정식과 성과공유제 협약에 이어 정재훈 한수원 사장과 협력 기업들은 '수출 성공 결의문'을 낭독했으며, 한수원 수출전담법인 코리아누클리어파트너스(KNP) 주관으로 우수 기업 혁신파트너십 사례 발표, 수출 사례 발표, 수출 특강 등도 진행됐다.

정 사장은 "혁신파트너십 사업을 통해 원전 산업계 핵심 중소기업들이 해외 사업 신규 진출 및 확장에 성공하기를 희망한다"며 "한수원이 기업의 성공을 위해 파트너로서 열심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이 25일 판교 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2019 혁신파트너십 사업 출정식'에서 파트너십 중소기업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