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외교부, '中 9위 은행 美거래차단설' 보도에 "관련 법규 성실히 이행중"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6-25 17:48
"美, 중국 기업 확대 관할 반대...협력 강화하길 바라"
중국의 일부 대형은행들이 대북제재 위반 의혹과 관련한 미국 법원의 조사를 거부해 미국과 거래를 차단당할 가능성이 있다는 외신 보도와 관련해 중국 정부는 이를 부인하며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25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 정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통과한 각종 결의를 성실히 이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겅 대변인은 "중국은 금융기관, 기업 그리고 개인에게 유엔 제재 결의를 엄격히 준수하도록 요청할 뿐만 아니라 중국계 금융기관 해외 지부가 현지 법률·법규를 준수하고 법에 따라 운영하도록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미국이 중국 기업에 대해 확대 관할하는 것에 강력 반대한다"면서 "미국이 각국과 함께 금융 감독 영역 등의 협력을 강화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인민망]

2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미국 워싱턴D.C 연방지방법원은 대북제재 위반 조사를 위한 법원의 소환장 발부에 불응한 중국 교통은행, 초상은행, 상하이푸둥발전은행 등 중국 대형은행 3곳에 법정모독죄 판결을 내렸다. 이들 은행은 제재 대상인 북한의 조선무역은행을 위해 1억 달러(약 1157억원) 이상의 돈 세탁을 해준 것으로 알려진 홍콩의 유령회사와 거래한 혐의를 받고 있다.

WP는 이들 은행 가운데 상하이푸둥발전은행이 미국 애국법에 따라 발부된 소환장에 불응해 미국 금융 시스템 접근이 차단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애국법에 따라 미국 법무부는 미국이 아닌 해외 금융기관을 소환해 조사할 수 있으며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계좌를 차단할 수도 있다. 현실화되면 해당 은행에 대한 사형선고나 다름없는 수준의 심각한 타격을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상하이푸둥발전은행은 자산 규모가 9000억 달러(약 1041조원)인 중국 내 9위 은행이다. 골드만삭스와 맞먹는 규모다. 미국에 지점은 없지만 미국 달러 거래를 위한 계좌는 보유하고 있어 미국 법무부나 재무부가 해당 계좌를 폐기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