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제재 위반' 연루된 中 은행, "조사 받은 적 없어"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6-25 22:08
"중국법률 및 유엔 결의 철저히 준수하고 있어"
중국의 일부 대형은행들이 대북제재 위반 의혹을 받고 있다는 워싱턴포스트(WP) 보도에 관련 은행이 "조사를 받은 적이 없다"고 즉각 부인했다.

앞서 2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는 미국 워싱턴D.C 연방지방법원이 대북제재 위반 조사를 위한 법원의 소환장 발부에 불응한 중국 교통(交通)은행, 중국 초상(招商)은행, 상하이푸둥발전(浦發)은행 등 중국 대형은행 3곳에 법정모독죄 판결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이들 은행은 제재 대상인 북한의 조선무역은행을 위해 1억 달러(약 1157억원) 이상의 돈 세탁을 해준 것으로 알려진 홍콩의 유령회사와 거래한 혐의를 받고 있다.

WP는 이들 은행 가운데 상하이푸둥발전은행이 미국 애국법에 따라 발부된 소환장에 불응해 미국 금융 시스템 접근이 차단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상하이푸둥발전(浦發)은행. [사진=인민망]

이런 워싱턴포스트 보도에 교통은행과 초상은행, 상하이푸둥발전은행은 '제재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은 사실이 없다'는 성명을 발표했다고 중국 현지매체 펑파이신문(澎湃新聞)이 25일 보도했다.

교통은행은 "워싱턴 포스트 기사 내용을 주목하고 있었다"며 "우리는 중국과 해외 소재국의 법률과 감독규정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까지 제재위반 혐의 관련 어떠한 사법 조사를 받은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초상은행도 "미국과 중국이 체결한 '미·중 형사사법 협조협정'에 따라 미국 사법부 조사에 응할 것"이라면서 "제재 위반혐의로 조사를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중국법률 및 유엔 결의를 준수하고 있다고도 부연했다.

상하이푸둥발전은행 역시 법률과 규정을 지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상하이푸둥발전은행 측은 "미국 당국이 상하이푸둥발전은행에 고객 정보를 넘기라고 요구하면서 이런 사태가 발생했다"면서 "허가 없이는 해외로 고객 정보를 반출하면 안된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