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마늘 공급과잉 우려에 3만7000t 시장격리 결정

김봉철 기자입력 : 2019-06-25 14:07
수급 안정대책 발표…특판 행사로 소비 촉진
정부 공급 과잉으로 가격 폭락이 우려되는 마늘 수급 안정화를 위해 3만7000t을 산지 출하기에 시장격리 하는 등 선제적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한 당정협의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2019년산 마늘 수급안정대책’을 발표했다.

당정은 올해 마늘은 재배면적 증가와 작황 호조로 생산량이 평년 수요량보다 3만4000t 더 많이 공급될 것으로 예상했다.

과도한 시장 불안 심리로 산지거래 마저 침체돼 더욱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다.

당정은 이에 따라 수급상 과잉이 우려되는 마늘 3만7000t을 산지 출하기에 시장격리해 적정한 가격으로 끌어올리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박완주 의원은 당정협의 후 브리핑에서 “시장격리 물량을 당초 정부 대책안 1만2000t에서 오늘 당정 협의에서 2만5000t을 추가해 총 3만7000t을 시장격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판로가 불확실한 비(非)계약재배 물량 1만8000t을 수매·비축한 뒤 시장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방출하고, 농협에 무이자 수매자금 지원을 늘려 6000t을 추가로 수매할 방침이다

또한 지역 간 씨마늘 교류를 확대해 수입산 종자용 쪽마늘 1000t 이상을 국내산으로 대체할 계획이다.

아울러 대대적인 마늘 소비촉진에도 나서 지자체·농협 등과 손잡고 온·오프라인 홍보, 직거래장터 확대 운영, 대형유통업체 특판행사 등을 벌이기로 했다.

주산지 농협 조합장 명의로 마늘 판매 공고문과 주문서를 도심 아파트 주민에게 보내고, 지상파 TV 프로그램 등을 통해 마늘의 기능성을 알릴 방침이다.

한편 이날 당정협의에는 당에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박완주 의원을 비롯한 농해수위 위원들과 농어민위원장을 맡고 있는 위성곤 의원이, 정부에서는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왼쪽 둘째)이 2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마늘가격 및 수급안정 대책 마련을 위한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