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본 '사상 첫 파업' 초읽기…집배인력 증원 '난항'

최다현 기자입력 : 2019-06-25 11:43
26일 쟁의 조정서 합의 부결 시 7월 1일부터 준법투쟁 집배원 75%는 필수인력…집중국 발착업무 마비 시 물류대란 우려
전국우정노동조합의 쟁의행위 찬반투표가 압도적 찬성으로 가결되면서 사상 첫 파업 가능성이 높아졌다. 노조는 집배원 인력 증원을 요구하고 있으나 우정사업본부가 예산상 제약을 이유로 난색을 표하면서 양측의 교섭은 난항을 겪고 있다.

우정노조는 24일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합원 2만8802명 중 2만7184명이 투표에 참석해 92.87%의 찬성으로 쟁의행위가 가결됐다"고 밝혔다.

쟁의행위가 가결됨에 따라 우정노조는 오는 7월 1일부터 준법투쟁에 나선다. 우본 측과의 협상에 진전이 없을 경우 7월 6일 총파업 출정식을 갖고 9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

노조의 핵심 요구는 과로사 재발 방지다. 이를 위해 집배 인력을 증원해 주5일 근무를 확립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우정노조에 따르면 올해에만 집배원이 9명이나 사망했다. 특히 우본이 산업안전보건 계획을 발표한 후인 지난 19일 당진우체국에서 근무하던 40대 집배원이 사망한 사건은 총파업 가결의 도화선이 됐다는 설명이다. 

이동호 우정노조 위원장은 "다수의 국민들이 집배원들이 보편적 서비스와 공공성 제공을 위해 과로사와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면서까지 고생한다는 점과 우본이 벌어들인 2조8000억원이 국가 재정을 위해 전출됐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지금이라도 과로사를 줄이려면 집배인력을 증원하라는 국민적 여론이 형성됐다"고 말했다.

또한 이 위원장은 "노조는 11일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하고 조정과 집중 교섭을 병행하고 있지만 우본은 여전히 예산부족이라는 원론적인 답변만을 내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보편적 서비스를 유지하려면 우본 제도 개편을 포함한 우정청 승격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하며 "국회가 열리는 대로 집배원 증원에 대한 추경 예산 편성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우본과 노조는 지난해 집배원노동조건개선 기획추진단을 구성해 운영하고 올해까지 정규직 집배원 1000명 증원을 합의했다. 그러나 증원을 위한 예산은 국회 문턱을 넘지 못했다. 이 위원장은 "지금은 행안부와 기재부 승인을 받아야 하지만 우정청으로 승격되면 예산과 인사에서 할 수 있는 영역이 넓어진다"고 설명했다.

우정서비스는 필수유지업무로 분류돼 있어 노조가 파업에 돌입하더라도 집배원의 75%, 우편집중국 발착업무의 35%, 창구접수의 25%는 필수근무인원으로 투입된다. 필수유지업무 규정에 따라 집배원 1만6167명 중 4065명이, 발착업무는 5551명 중 3970명이, 접수 업무는 3327명 중 2487명이 파업에 참여하게 된다.

전국에 위치한 24개 우편집중국에서 우편물과 소포를 받고 배분하는 발착업무가 마비될 경우 물류대란이 현실화될 가능성도 있다. 우체국택배는 우리나라 소포 물량의 8~9%를 처리하고 있다.

우정노조의 파업 가결에 대해 우정사업본부는 "우정서비스는 농어촌 등 취약지역, 중소기업 등 서민경제와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며 "7월 9일에 실제 파업이 일어나지 않도록 남은 기간 동안 우정 노조와의 대화를 지속해 최대한 조속히 합의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우정사업노동조합은 25일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쟁의행위 찬반투표 결과 기자회견을 개최했다.[사진=아주경제 최다현 기자]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