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 쿠팡 짝퉁시계 유통 근절 호소…롤렉스 등 550개 유명시계 버젓이 유통

김선국 기자입력 : 2019-06-25 10:00
중소기업계가 롤렉스와 까르띠에 등 유명 시계 위조상품(일명 '짝퉁')을 온·모바일 상에서 버젓이 유통하는 쿠팡을 규탄하고 나섰다.

한국시계산업협동조합은 25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대놓고 짝퉁 파는 쿠팡'이라는 주제로 기자회견을 열고, "유명 짝퉁 시계가 당당하게 유통되는 나라가 대한민국이다. 기술과 정성을 다해 만든 국산시계는 점점 설 자리를 잃어간다"고 호소했다.

[사진=한국시계산업협동조합]

김영수 한국시계산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쿠팡은 정품급이라고 명시해 팔고 있는 유명상표 짝퉁시계가 550여개 품목에 달한다"며 "쿠팡하면 로켓배송을 떠올릴 정도로 국내 최대 인터넷 쇼핑몰인데 이런 대형 통신판매중개업자가 대놓고 가짜를 팔고 있는 것이 큰 충격"이라고 말했다. 

한국시계산업협동조합은 25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롤렉스와 까르띠에 등 유명 시계 위조상품(일명 '짝퉁')을 온·모바일 상에서 버젓이 유통하는 쿠팡을 규탄했다. [사진=한국시계산업협동조합]

쿠팡에서는 5300만원짜리 롤렉스, 1600만원짜리 위블러, 650만원짜리 까르띠에 시계 짝퉁을 단돈 17만9000원에 살 수 있다. 그러나 포털사이트 운영자인 쿠팡이나 판매업자는 공정거래위원회가 만든 전자상거래소비자보호법에 저촉되지 않는다. 허위로 표시해 판매하지 않으면 불법이 아니기 때문이다. 

[사진=한국시계산업협동조합]

김 이사장은 "짝퉁 판매업체를 상표법 위반으로 제재하기도 쉽지 않다"며 "상표권자가 대부분 유럽에 있어 진품여부 감정에 시일이 오래 걸리고 그사이 떳다방처럼 자취를 감추면 그만"이라고 지적했다. 

[사진=한국시계산업협동조합]

그는 "누가 봐도 그 가격에 살수 없는 가짜지만 판매자는 제품사진을 올리면서 ‘정품급‘, ’레플리카‘ 라는 애매한 표현으로 소비자를 현혹하는데도 현행법은 허술하기 그지 없다"며 "소득 3만달러 시대가 무색하리만치 우리나라 전자상거래시장은 짝퉁에 관대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정직하게 제품 만들어 팔고, 제값주고 수입해서 유통하는 ‘정직한 우리기업들’만 죽어난다"며 "소비자가 대형포털을 신뢰하고 구매하는 경우가 많음에도 짝퉁 판매업자가 자기네 사이트에서 장사하도록 허용하는 것은 가짜를 팔아도 매출만 올리면 그만이라는 인식이 짙게 깔려 있다"고 덧붙였다. 

중소기업계 규탄에 대해 쿠팡 관계자는 "쿠팡은 위조상품 판매를 엄격히 금하고 있다"며 "판매중인 상품이 위조상품으로 확인되면 즉각적인 상품판매중지는 물론 해당 상품을 판매한 판매자를 쿠팡에서 퇴출시키는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