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연구원 "수출·투자·소비 부진…올해 경제성장률 2.4%"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6-24 16:32
수출, 5.9% 줄어 연간 수출액 6000억 달러 힘들어
수출과 투자 감소세가 지속되고 소비와 투자 등 내수 부진이 심화하면서 올해 경제성장률이 2.4%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4일 산업연구원이 발표한 '2019년 하반기 경제·산업전망'에 따르면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글로벌 경기 둔화와 미중 무역분쟁 여파로 인한 수출부진, 투자감소, 소비 둔화 등의 영향으로 2.4%에 머문다.

이는 작년 11월 산업연구원이 제시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 2.6%에서 0.2% 포인트 하향 조정한 것이다. 또 지난해 GDP 증가율 2.7%보다 0.3%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다만 상반기(2.0%)보다는 하반기(2.7%)에 0.7%포인트 오르는 '상저하고'의 흐름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수출은 하반기 들어 감소세가 다소 완화되겠으나 수출단가 하락, 반도체 수출 감소 여파, 전년도의 기저효과 등으로 연간 전체로는 5.9% 감소할 것으로 봤다.

반기별로 보면 상반기 -7.5%, 하반기 -4.3%를 기록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연간 수출액은 지난해 6049억 달러에서 5692억 달러로 떨어질 것으로 추산됐다.

수입은 연간 기준 5352억 달러에서 5271억 달러로 1.5% 감소할 전망이다. 전반기는 전년 대비 3.6% 하락하고 하반기는 0.6%로 소폭 상승세로 돌아설 것으로 보인다.

수입보다 수출이 더 큰 폭으로 떨어짐에 따라 무역수지 흑자 규모는 전년(697억 달러)의 60% 수준인 421억 달러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민간소비 증가율은 정부의 가계소득 안정대책 등에도 고령층 중심의 고용 증대와 소비심리 약세 등의 영향으로 전년보다 0.4%포인트 낮은 2.4%에 머물 것으로 예상했다.

건설투자는 전년 대비 3.3%, 설비투자는 6.0% 감소하겠다고 내다봤다. 다만 설비투자는 상반기 -13.6%에서 하반기 1.7%로 상승 전환할 것으로 봤다.

산업연구원은 "정부의 경제활력 제고 대책 추진, 추가경정예산 집행 가능성 등이 기업의 투자 심리를 자극해서 하반기에는 설비투자가 전반기보다 긍정적으로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산업연구원 지적한 한국 주력산업의 가장 큰 불안요인은 미중 통상분쟁이다.

산업연구원은 "미중 통상분쟁 장기화가 우려되는 가운데 최근 중국 화웨이 사태로 반도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등 정보기술(IT) 산업에 직접적인 영향이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화웨이는 SK하이닉스 매출의 12%, 삼성전자 매출의 3%를 차지하는 대형 수요기업"이라며 "화웨이 사태가 본격화될 경우 한국 반도체 수출에 악영향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세계 경제 성장세 둔화, 수출단가 인하, 글로벌 경쟁 심화 속에서 주력산업의 수출 부진은 계속되겠다고 전망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