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부터 경기도 2층 버스 달린다…남산1호 터널 요금소 높이 조정

윤주혜 기자입력 : 2019-06-20 06:00
서울시, 구조물 개선사업을 통해 2층 버스 운행이 가능하도록 높이 조정(3.5m→4.2m) 원인자 부담원칙에 따라 경기도에서 비용을 부담하고 서울시설공단에서 공사 시행 7월부터 2층 버스 8대 운행시작으로 입석률 해소에 따른 출퇴근 승객 안전 확보 기대

공사 전 2층 버스 시험 운행

남산 1호 터널 요금소 개선 공사를 통해 오는 7월부터 경기도 광역 2층 버스가 남산 1호 터널을 지나서 도심으로 진입하는 것이 가능하게 된다. 

서울시에서는 시설물 개선 사업 전반을, 경기도에서는 공사비용을, 수도권교통본부에서는 비용 부담을 위한 행정절차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서울시는 19일 밝혔다.  

남산 1호 터널은 용인, 성남, 수원, 화성 등 경기남부 지역에서 도심으로 향하는 주요 길목으로서 총 12개 노선, 166대의 1층 버스가 남산 1호 터널을 통행하고 있다.

지금까지 남산 1호 터널 요금소의 시 외곽방향 높이제한(3.5m)으로 인해 남산 1호 터널을 경유해야하는 노선에서는 2층 버스가 아닌 1층 버스만 운행됐다. 이로 인해 해당 노선들의 출퇴근 시간대 입석률은 경기도내 광역버스들의 평균 입석률 9.5%보다 높은 10~20%였다. 2층 버스의 높이는 3.99m로 높이 제한이 3.5m인 남산 1호 터널 요금소의 통행은 안전문제로 불가한 상황이었다.

높은 입석률은 통행불편뿐 아니라 승객들의 안전도 위협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와 경기도는 승객 안전을 위해 남산 1호 터널 시설물 개선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지난 6월17일부로 시설물 높이 조정을 위한 주요공사가 완료되었으며 이후 구조물 안전점검을 실시하여 2층 버스 통행을 위한 안전이 최종 확인되면 높이제한을 3.5m에서 4.2m로 상향조정 할 예정이다.

하반기부터 1층 버스 8대가 2층 버스로 전환되면 최대 28대(승객 1372명)의 1층 버스 증차 효과가 발생해 출퇴근시간대 서울시로 출퇴근 하는 많은 경기도민들이 혜택을 보게 될 예정이다. 5000(5)번(용인~서울역), 4108번(화성~서울역) 8대 2층 버스로 전환 예정이다. 

구종원 교통정책과장은 “서울시와 경기도가 손을 잡고 서울시로 출퇴근하는 경기도민의 대중교통 이용편의 증진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한 사례”라며 “향후에도 대중교통이 편리하고 안전한 서울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