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 "당정청, 지방 균형발전 비전 내놓을 것"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6-19 13:51
충북연구원 정책 협약식 "획기적 균형발전 정책 필요 중론"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19일 "당·정·청 협의로 (지방 균형발전을 위한) 책임 있는 비전이 나올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양 원장은 이날 청주에 위치한 충북연구원과의 정책 협약식에 참석,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균형발전을 추진하려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획기적인 균형발전 정책이 필요하다는 중론이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민주연구원이 지방정부 싱크탱크와 협약을 체결하는 데 대해 "무슨 일이든 처음 하면 오해를 받을 수 있다. 내가 광폭 행보를 한 게 아니고 민주연구원이 하지 않았던 일을 의욕적으로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야당이 이의를 제기하는 것을 잘 알고 있지만, 정당은 정쟁으로 대립할 게 아니라 정책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 원장은 또 "지방분권 제도가 도입된 지 꽤 됐지만 아직 과도기"라며 "정치 거버넌스도 중요하지만 중앙과 지방정부, 당 싱크탱크와 지방·민간 싱크탱크가 상호 보완적으로 협력하는 정책 거버넌스를 구축해 좋은 대안과 담론을 갖고 경쟁·협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양 원장은 정책 협약식에 앞서 이시종 지사를 만나 "노무현 정부 역점사업으로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을 추진했고, 문재인 정부에서도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지만 아직은 과도기인 것 같다"며 "균형발전 2단계로 전환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연구원과 충북연구원이 균형발전에 대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충청도의 파워가 역대 최대급"이라며 "민주당의 당 대표(이해찬)와 원내대표(이인영), 원내수석부대표(이원욱), 정책위의장(조정식)이 모두 충청 출신"이라고도 했다.

이 지사는 기관·기업의 지방 이전 효과가 작고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지방에서는 역효과를 부르는 점 등을 거론한 뒤 "민주연구원이 실생활과 관련해 많이 연구해 달라"고 당부했다.

민주연구원은 양 원장 취임 이후 서울·경기를 시작으로 전국 광역단체 산하 연구원과 협약을 맺고 본격적인 정책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양 원장은 이미 수도권 및 부산·경남을 돌며 협약을 체결했고, 이달까지 전남·강원·대전을 방문해 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양정철(오른쪽) 민주연구원장이 19일 충북도청을 찾아 이시종 지사와 환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