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SNS★] '인간극장' 스롱 피아비 일상 모습 보니 '시선집중'
다음
17
당구여제 스롱 피아비의 일상 생활에 대해 네티즌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19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인 '인간극장'에서는 '피아비의 꿈' 3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피아비는 남편에게 "직업이 없으면 가게 일을 도와줄텐데 남편이 '당구 연습만 잘해. 내가 (살림도 가게 일도) 다 알아서 할게'라고 했다"며 "항상 도와주고 싶은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피아비는 2010년 충북 청주에서 인쇄소를 하는 김만식씨와 국제결혼을 한 뒤 한국으로 넘어와 처음 큐를 잡았다.
 

[사진=스롱 피아비 인스타그램 캡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