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이슈人] 윤영일 민주평화당 의원…호남권 SOC 확충·中企인력 지원 특별법 힘써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6-16 18:45
감사원 출신 의원 1호…민생행보 본격화
‘감사원 출신 1호 국회의원’인 윤영일 민주평화당 의원은 '정책통'으로 지난 9월부터 당 정책위의장을 맡고 있다. 

1979년 행정고시에 합격한 이후 공직생활 대부분을 감사원에서 보낸 윤 의원은 경제·비경제 부문 수석국장까지 역임하며 전문성을 키워왔다.

특히 김황식 전 총리가 감사원장으로 재직할 때 옆에서 보좌하면서 정무 감각에 눈을 떴다. 17대 국회 당시에는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감사원 국장 신분으로 파견돼 활동하기도 했다.  

지난해 말에는 광주·전남 지역의 유일한 국회 국토교통위원으로서 ‘호남 SOC 예산 증액’에 힘썼다. 그 결과 △보성~임성리 철도건설 △광주~강진 고속도로 △호남고속철도 2단계 건설 등이 SOC 증액 대상이다.  

올해부터는 본격적으로 민생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1월에 윤 의원이 대표 발의한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특별법 개정안’이 대표적이다. 개정안에 따르면 전통시장과 상점가 상인에 대해 ‘전기사업법’에 따른 부담금을 면제해주는 것을 골자로 한다.

윤 의원은 “경기 침체로 전통시장, 상점가 상인의 폐업이 속출하고 있다”며 “전기요금, 임대료, 인건비 등의 비용 절감을 위한 정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고 입법 취지를 설명했다.

이밖에 윤 의원은 지난 1월 ‘중소기업 인력지원 특별법 개정안’도 내놨다. ‘청년내일채움공제’ 사업 가입대상에 비영리법인을 포함시키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현행법에 따르면 중소기업에 정규직으로 취업한 청년은 ‘청년내일채움공제’ 제도에 따라 정부에서 성과보상금을 지급받지만, 비영리법인에서 근로하는 청년들은 제외된다. 윤 의원은 “공익활동을 주로 수행하는 비영리법인의 인력난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윤영일 민주평화당 의원 [사진=윤영일 의원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