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연구원, 성장률 전망 2.5% 유지…"경기부양 효과 전제"

신수정 기자입력 : 2019-06-16 13:16
현대경제연구원이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5%로 유지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16일 '2019년 한국 경제 수정 전망' 보고서에서 "경기부양 정책 효과와 하반기에 수출 감소 폭이 줄어든다는 것을 전제로 2.5% 전망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연구원의 전망치는 정부(2.6∼2.7%), 국제통화기금(IMF·2.6%)보다 낮고 한국은행(2.5%)과 같다. 2.4%를 전망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한국개발연구원(KDI)보다 높다. LG경제연구원은 2.3%, 한국경제연구원은 2.2%로 보고 있다.

현재 한국 경제는 하강 국면이나 4월 들어 경기동행지수와 경기선행지수 동반 하락세가 멈춘 만큼 회복 국면으로 전환하는 신호가 감지됐다고 연구원은 평가했다.

미중 무역분쟁 불확실성에 세계 경제가 둔화하는 등 대외 여건은 더 나빠졌다고 봤다. 다만 연구원은 추가경정예산(추경) 및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 등 경기부양 정책이 효과를 나타내고 수출 감소세가 완화하는 것을 전제로 이같이 전망했다고 밝혔다. 예타 면제 사업은 건설경기 급랭을 막고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 흐름에 수출 감소세는 축소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민간소비 증가율 전망은 2.5%로, 3월과 같았다. 정부의 확장적 재정정책, 개별소비세 인하 조치 연장은 소비에 긍정적으로 작용한다고 분석했다. 다만 30∼50대에서 고용이 부진하고 저임금 단기 일자리가 늘어나고 있는 점은 소비 증가세를 제약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건설투자는 -3.6%로 지난 3월(-4.2%)보다 다소 높여 잡았다. 부동산 규제 정책에 건설투자 감소세는 지속할 전망이나 정부의 생활형 사회간접자본(SOC) 사업 영향에 토목 부문 부진이 다소 완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수출증가율은 -5.7%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3월 전망(0.7%)에서 크게 꺾은 수치나 하반기 수출증가율(-4.6%)이 상반기(-6.8%)보다 개선될 것으로 예상했다.

연구원은 "재정지출 확대와 건설 부문 정책 효과를 고려해 이전 전망치를 유지한다"며 "성장세 회복을 위해 완화적인 통화정책·적극적인 재정정책을 시행해야 하고, 중장기적으로는 경제 체질 개선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또 "규제 개혁 및 SOC 투자의 집행이 중요하다"며 "민간소비 확대를 위해서는 가계의 실질소득 증대 및 양질의 일자리 확대에 주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자료=현대경제연구원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