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준 예보료 내는 금융사 늘었다

서대웅 기자입력 : 2019-06-14 14:16
예금보험공사에 표준 예금보험료를 내는 금융사가 지난해보다 증가했다.

예보는 은행·보험·금융투자사·저축은행 등 280개 부보금융회사의 2018사업연도 차등평가 결과를 14일 공개했다.

표준 예금보험료를 내는 2등급 금융사의 비율이 70.7%(198개사)로 전년 269개사 대상으로 한 평가 때의 65.8%(177개사)보다 늘었다.

1등급은 20.7%(58개사), 3등급은 8.6%(24개사)로 전년 대비로 각각 줄었다.

차등보험료율제는 금융회사별로 경영과 재무상황 등을 평가해 예금보험료를 차등하는 제도로, 1등급은 7%를 할인받고 3등급은 7%를 더 내야 한다.

표준 보험료율은 은행 0.08%, 보험·금융투자 0.15%, 상호저축은행 0.40%이다.
 

[사진=예금보험공사]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