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관영매체 "文 노력에도 북핵문제 전망 밝지 않아"

베이징=이재호 특파원입력 : 2019-06-13 18:50
남북, 북미 교착 깨려는 메시지 발신 평가 북미 신뢰 구축 어려워, 쌍궤병행이 해답

[사진=연합뉴스]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대화의 돌파구를 마련하려는 문재인 대통령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중국 내에서 북핵 문제의 전망이 어둡다는 회의론이 나오고 있다.

북·미 간 신뢰 구축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13일 관영 신화통신은 '남북이 교착 국면을 깨자는 신호를 발신하고 있다'는 제하 기사를 통해 "한국과 북한이 각각 호의적인 메시지를 내보내는 건 정치적 수단으로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를 바라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신화통신은 "노르웨이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이달 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 전에 남북 정상회담 개최를 희망한다고 밝혔다"며 "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회담을 통해 대화 기조를 지속하기를 호소했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 여론은 문 대통령의 '오슬로 구상'이 교착 상태인 북·미 비핵화 대화에 새로운 돌파구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화통신은 "트럼프 대통령도 김 위원장의 친서를 받은 소식을 전하며 '매우 따뜻하고 친절했다'고 표현했다"며 "그는 북한이 큰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말하며 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 '그럴 수도 있다'고 답했다"고 백악관 측 반응을 전했다.

다만 신화통신은 "북·미가 상호 신뢰를 높이기 위한 실효적인 방안을 찾지 못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북핵 문제의 미래는 여전히 밝지 않다"고 지적했다.

신화통신은 "이달 초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이 싱가포르 공동성명 내용을 이행하라고 촉구하며 대북 적대 정책을 지속할 경우 양국 관계에 그림자가 드리울 것이라고 비판했다"고 전했다.

이어 전문가 발언을 인용해 "정치적 대화를 통해 북핵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북한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면서도 "북·미 간에 상호 신뢰가 결여돼 있고 비핵화 절차나 방식에 대해서도 이견이 크다"고 분석했다.

신화통신은 중국이 제안한 쌍궤병행(雙軌竝行·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동시 추진)이 북핵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모범 답안이라고 주장하며 미국의 대북 제재 완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