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야산에 경비행기 추락…조종사 낙하산으로 탈출

장은영 기자입력 : 2019-06-13 18:46
교통대 비행훈련원이 운영하는 4인승 훈련기
전남 여수에서 경비행기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탑승해 있던 조종사는 무사히 구조됐다.

13일 오후 1시 59분께 전남 여수시 소라면 한 초등학교 인근 야산에 소형 경비행기가 추락했다.

사고가 난 경비행기는 교통대학교 비행훈련원이 운영하는 4인승 훈련기로, 조종사 A(25) 씨 1명만 탑승했다.

A 씨는 추락 당시 낙하산을 이용해 탈출했다.

기체는 행인이나 건물이 없는 야산 자락에 떨어져 폭발이나 화재 등 추가 사고로 이어지지 않았고, 인명피해도 없었다.

한편 소방·항공 당국은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튜브 캡처]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