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북미 정상 친서 외교에 남북경협주 나란히 강세

이보미 기자입력 : 2019-06-12 09:55

[사진=아주경제DB]

북미 정상 간 친서 외교로 해빙 분위기가 연출되면서 남북 경제협력 관련주들이 12일 장초반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53분 현재 주식시장에서 현대건설의 우선주인 현대건설우는 전날보다 6.19% 오른 18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금강산에 골프 리조트가 있는 아난티와 철도 신호시스템 업체인 대아티아이도 각각 5.57%, 5.02% 올랐다.

현대엘리베이(3.05%)와 현대건설(2.6%), 경농(2.56%), 신원(2.27%) 등도 강세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전날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런 분위기에 일각에서는 3차 북미정삼 회담이 열릴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