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한반도 평화, 김대중·이희호 원했던 세상…이제 우리들 몫”

김봉철·신승훈 기자입력 : 2019-06-11 12:38
이희호 여사 빈소 찾아 조문
문희상 국회의장은 11일 “김대중·이희호 두 분이 원하셨던 세상인 자유와 정의, 민주주의와 인권, 한반도 평화의 완성을 위해 우리들의 몫이 시작됐다고 생각하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날 서울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 여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문 의장은 “정신이 없고 울컥하다. 이루 말할 수 없이 슬프고 가슴이 아프다”면서 “이 여사께서 빨리 김대중 대통령을 다시 만나 아무 슬픔도 아픔도 없는, 빛나고 눈부신 세월을 지내시길 간곡히 기도한다”고 애도했다.

이어 “10년 전 김대중 대통령이 돌아가셨을 때 이 여사가 ‘아프고 견디기 힘든 인생을 참으로 잘 참고 견뎌준 당신을 사랑하고 존경합니다’라고 말씀하셨다”면서 “지금 이 여사께 그 말씀 그대로 전달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조문에 앞서 문 의장은 국회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19주년 좌담회’에 참석해서도 이 여사의 별세와 관련해 애도의 뜻을 표했다.

문 의장은 인사말에서 “이 여사가 부디 영원한 동지이자, 동행자인 김 전 대통령 곁에서 편히 잠드시길 간절히 기도하겠다”면서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 여사는 위대한 시대를 함께 만들어왔고, 우리는 계속 그 뜻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가슴이 자꾸 울컥울컥하려고 해서 실수할까봐 (준비한 인사말을) 그냥 읽겠다”며 추모의 글을 떨리는 목소리로 읽어 내려갔다.

문 의장은 “두 분이 함께해 온 강인하고 아름답던 시간이 느껴졌다”며 “제가 반평생 동안 지켜본 두 분의 삶은 그 자체로 이루 말할 수 없는 감동을 줬다. 이 여사님은 상상할 수 없을 만큼 큰 시련과 고난, 역경과 격동의 생을 잘 참고 이겨내셨다”고 역설했다.

이어 “이 여사님께 가슴 부푼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이 자리를 빌려 바치고 싶다”면서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 여사는 민주주의와 인권, 자유와 정의, 한반도와 세계의 평화 등 세 가지에 생을 바치면서까지 함께 하셨다”고 말했다.

한편 문 의장은 6·15 남북정상회담의 성과와 관련해 “김 전 대통령의 평화를 향한 신념과 확신이 아니었다면 이뤄지기 어려웠던 민족사적 대사건이었다”면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가 정착되는 과정의 큰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11일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고인의 아들 김홍업 전 의원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