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101번지일대, 최고7층 101가구 아파트로 탈바꿈한다

윤지은 기자입력 : 2019-05-27 18:25
서울시 송파구 송파동 101-5번지 일원에 지하 2층~지상 7층, 3개 동 101가구 규모 아파트 건립 공사비 약 261억원...내년 7월 착공 및 일반분양, 2022년 1월 입주

송파101번지 가로주택정비사업 투시도[사진 = 신동아건설 제공]

서울 송파구 송파동에 소재한 송파101번지일대가 최고 7층, 3개 동, 101가구 규모 아파트로 탈바꿈한다.

신동아건설은 지난 25일 열린 ‘송파101번지일대 가로주택정비사업’ 시공사 선정총회에서 시공사로 최종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017년 한신양재 가로주택정비사업과 지난해 삼성동 범화빌라 주택재건축사업에 이어 강남권에서만 세 번째 정비사업 시공권을 따냈다.

이 사업은 서울시 송파구 송파동 101-5번지 일원에 지하 2층~지상 7층, 3개 동 101가구 규모 아파트를 짓는 공사다. 신동아건설은 내년 2월 사업시행인가, 내년 7월 착공 및 일반분양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공사비는 약 261억원, 공사기간은 착공 후 18개월이며 입주는 2022년 1월로 예정돼 있다.

신동아건설 관계자는 "회사가 서울 및 수도권 유망지역을 중심으로 소규모정비사업 수주에 전략적으로 접근해 성과를 내고 있다"며 “최근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소규모재건축이 활발해 지고 있는 만큼 수주활동에 힘써 재개발·재건축 시장에서 수주영역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