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치매 인식개선·환자 돌봄가족에 3억 지원

석유선 기자입력 : 2019-05-24 16:44
중앙치매센터·보바스기념병원과 업무협약 체결

롯데는 24일 경기 성남에 위치한 보바스기념병원에서 중앙치매센터, 보바스기념병원과 치매환자 돌봄가족을 지원하고 치매에 대한 인식개선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강재구 늘푸른의료재단 대외협력실장, 나해리 보바스뇌건강센터장, 박진노 보바스기념병원장, 오성엽 롯데지주 커뮤니케이션실장, 김기웅 중앙치매센터장, 박종우 늘푸른의료재단 사무국장, 김용복 중앙치매센터 연구원[사진=롯데지주 ]



롯데는 24일 경기 성남시 보바스기념병원에서 중앙치매센터, 보바스기념병원과 치매환자 돌봄가족 지원 및 치매에 대한 인식개선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식에는 롯데지주 커뮤니케이션실 오성엽 사장, 중앙치매센터 김기웅 센터장, 보바스기념병원 박진노 원장 등이 참석했다.

업무협약에 따라 롯데는 현재 75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치매환자에 대한 인식개선에 앞장서고, 치매환자 돌봄가족들이 재충전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힐링 프로그램 '토닥토닥' 운영할 계획이다.

토닥토닥은 치매돌봄 가족들이 함께 고민을 나누고 서로 토닥이며 의지할 수 있길  바라는 뜻과 ‘토닥토닥’ 프로그램을 통해 진행되는 전문의료진과 이야기가 있는 힐링 콘서트 토크&닥터(talk&doctor)의 의미를 담고 있다.

롯데는 2021년까지 3년간 총 3억원을 지원하고, 중앙치매센터는 치매와 관련된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한다. 보바스기념병원 전문 의료진들도 치매 관련 상담 및 치료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롯데는 치매 환자를 가족 보호자 100명을 초청, 10명의 전문 의료진들과 소규모 그룹상담을 진행했다.이후에는 환자 가족들이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도록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투어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진행했다.

오성엽 롯데지주 커뮤니케이션실 사장은 “고령화사회에 접어들면서 많은 가족들이 치매에 대한 말 못할 고민들을 가지고 있다”면서 “오늘 이 자리가 치매 문제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잠시라도 치매환자 돌봄가족들이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는 5월 초 보바스어린이의원의 의료진과 인프라를 활용해 복지시설이나 위탁가정, 싱글맘 가정에서 자라는 영유아가 적기에 발달진단 및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2억원을 지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