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만의 외출’ 티맥스 박대연, AWS‧MS 잡을 클라우드 전략 들고 등장

송창범 기자입력 : 2019-05-23 14:29
플랫폼‧서비스 중심 통합 클라우드 ‘티맥스 클라우드 스택’ 출시 2030년 매출 100조 달성 ‘자신’…2022년 나스닥 상장 준비
‘토종 소프트웨어의 산 증인’ 티맥스소프트 박대연 회장이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기업 중심의 클라우드 시장 구조를 바꾸겠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클라우드 인프라 위주로 구현되던 가상화, 통합 기술을 ‘플랫폼’과 ‘애플리케이션(앱)’으로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10년 만에 공식석상에 등장한 박상연 회장은 23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티맥스 클라우드 기자간담회를 열고, 미래사업전략을 발표했다. 평소 전면에 나서기를 꺼려해왔던 박 회장이 사업전략을 직접 설명한다는 소식에 업계의 이목이 집중됐다.
 

10년 만에 공개석상에 얼굴을 내민 박대연 티맥스소프트 회장이 클라우드 글로벌 점령 전략을 밝히고 있다.[사진= 티맥스]

이날 박 회장은 플랫폼과 서비스 중심의 통합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티맥스 클라우드 스택’으로 글로벌 시장을 점령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를 통해 2030년 매출 100조원을 달성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티맥스 클라우드 스택은 티맥스가 축적한 미들웨어(OS와 응용프로그램을 연결하는 프로그램)와 데이터베이스 기반의 플랫폼 기술을 클라우드의 핵심 요소인 가상화, 통합, 자동화 기술과 융합한 모델을 말한다.

박 회장은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앱을 관리하는 플랫폼 '클라우드스페이스'를 7월에 선보인다는 계획도 밝혔다. 클라우드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와 앱을 자동화된 툴을 이용해 개발하고 운영하는 환경을 제공해준다. 

하반기엔 인공지능(AI)과 클라우드 기술을 접목한 교육용 서비스를 출시한다. 오는 2022년까지 중장기 목표로 나스닥 상장도 준비한다. 글로벌 연구소 설립도 추진한다.

박 회장은 “이번에 클라우드 분야에만 1700억원을 투입했다”며 “인프라, 플랫폼, 앱을 통합한 클라우드 스택은 세계 최초”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클라우드가 반도체를 뛰어넘는 성장동력이라고 믿는다”며 “클라우드가 미래라는 판단으로, 5년 전부터 본격적인 클라우드 기술을 연구해왔다. 티맥스 연구원 800여명 중 700여명이 연구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한편 박 회장은 ‘국내SW 산 증인’이라는 수식어에 더해 ‘괴짜’와 ‘야간상고의 신화’까지 다양한 수식어가 붙는다. 국산 토종OS 개발에 전념한 끝에 2009년엔 MS를 물리칠 '티맥스윈도'를 공개한 바 있다. 이어 2016년엔 B2B(기업대기업) 시장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토종 OS가 상용화를 노렸다. 시장 움직임은 크게 없었다. 하지만 그는 2019년 다시 한번 통합 클라우드로 글로벌시장 도전을 시작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