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직원 뇌물수수 의혹'…예금보험공사 압수수색

김민수 기자입력 : 2019-05-22 10:30
검찰이 예금보험공사 직원의 뇌물수수 정황을 포착하고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김창진 부장검사)는 22일 오전 서울 중구 예금보험공사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직원 A씨의 업무 관련 기록과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압수했다.

검찰은 예금보험공사 노조위원장인 A씨가 한 저축은행의 파산관재 업무를 하면서 뒷돈을 받고 채무를 부당하게 탕감해주는 등 비리를 저지른 단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A씨가 예금보험공사의 관리자금을 개인적으로 빼돌린 정황이 있는지도 살펴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예금보험공사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