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미동맹 공고·긴밀...北 미사일 발사 대응 때도 빛났다"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5-21 16:00
21일 靑서 '한·미 군 주요직위자 초청 오찬 간담회' 개최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한미동맹의 공고함과 한미 양국의 긴밀한 공조는 최근 북한의 '단도 미사일'을 포함한 발사체의 발사 대응에서도 빛났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한·미 군 주요직위자 초청 오찬 간담회'를 열고, "양국은 아주 긴밀한 공조와 협의 속에 한목소리로 차분하고 절제된 메시지를 냄으로써 북한이 새롭게 더 추가적인 도발을 하지 않는 한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해 나가게 됐다. 함께 긴밀한 공조를 해 주신 우리 양군의 지휘부 여러분께 감사를 드리고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소수의 한미 군 주요 직위자를 초청해 오찬간담회를 개최한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이같이 문 대통령이 이날 오찬에서 북한이 최근 발사한 발사체를 두고 '단도 미사일'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실제로 단도 미사일이라는 용어가 없는 만큼 '탄도 미사일'을 염두에 두고 발언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됐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와 관련, "'단도 미사일'이라는 부분에 대해서 확인해 보니 '단거리 미사일'을 잘못 말씀하신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미 당국은 북한 발사체 성격과 관련, 지금껏 '분석 중'이라는 입장이다. 유엔 안보리 결의는 북한에 모든 종류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금하고 있다.

앞서 문 대통령 또한 지난 9일 취임 2주년 대담에서 북한 발사체를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하며 "탄도미사일이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소지도 없지 않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 군 주요직위자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앞은 노영민 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안보를 책임지고 있는 한미 양군의 최고 지휘부를 이렇게 한 자리에 모실 수 있게 돼 매우 기쁘고 반갑다. 양군 지휘부의 진용이 새롭게 짜여진 계기에 우리 한미 동맹과 또 강한 안보를 위해서 헌신하시는 여러분의 노고를 치하하고 싶어 이런 자리를 마련했다"고 입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로버트 에이브람스 사령관이 작년 11월 부임하신 이래 한미동맹은 더욱 굳건해졌고, 또 연합 방위태세가 더욱 철통같아졌다"면서 "에이브람스 사령관은 부친이 미 육군참모총장을 역임하셨고, 또 삼형제가 모두 장성 출신인 군인 명문 가족 출신이라고 들었다. 그리고 미 육군에서는 최고의 장군이라는 그런 평가를 받고 있는 분"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뿐만 아니라 부친께서는 한국전쟁 때 한국에서 복무까지 하신, 한국과 인연이 매우 깊은 그런 분"이라며 "그런 분이 한미동맹의 한 축을 맡아 주고 계신 것은 우리에게는 아주 큰 행운이고, 또 든든하게 느껴진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공고한 한미동맹과 철통같은 연합 방위태세를 토대로, 그 힘 위에서 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이라는 평화 프로세스의 길을 담대하게 걸어갈 수 있었다"면서 "감시초소(GP)의 시범 철수, 그 다음 또 비무장지대(DMZ)에서의 유해 공동 발굴, 공동경비구역(JSA)의 비무장화 같은 남북군사합의를 이행하면서 남북 간의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는 조치를 계속해 추진해 갈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남북관계의 개선과 군사적 긴장 완화는 미국과 북한 간의 비핵화 대화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하노이에서의 제2차 미국과 북한 간의 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끝난 상황에서도 대화의 모멘텀이 유지되고 있는 데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개인적인 신뢰와 달라진 한반도 정세가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미동맹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뿐만 아니라 동북아 전체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믿는다"며 "한미동맹의 힘으로 한반도의 평화가 구축되더라도 동북아 전체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한미동맹의 역할은 여전히 중요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더불어 "그런 면에서 한미동맹은 결코 한시적인 동맹이 아니라 계속해서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해 가야 할 영원한 동맹"이라며 "한미 양국의 위대한 동맹을 위하여 끝까지 함께 가자"고 요청했다.

이에 에이브람스 주한미군사령관은 "대한민국 정부와 문 대통령의 탁월한 리더십으로 한국 군은 현재 역사적인 수준의 투자를 단행하고 있고, 이를 통해 우리 한미동맹의 전반적인 능력이 강화돼 나가고 있다"며 한국어로 "같이 갑시다. 감사합니다"라고 화답했다.

한편, 이번 간담회에는 우리 측 정경두 국방부 장관, 박한기 합참의장, 최병혁 연합사 부사령관, 서욱 육군참모총장,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원인철 공군참모총장, 이승도 해병대사령관, 노영민 비서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김유근 1차장, 고민정 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주한미군에서는 에이브람스 주한미군사령관, 케네스 윌즈바흐 주한미군사 부사령관, 제임스 루크맨 주한미군사 기획참모부장, 토니 번파인 주한미특전사령관, 패트릭 도나호 미8군 작전부사령관 등이 참석자 명단에 올랐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