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래의 소원수리] '지뢰영웅 조작 의혹'... 軍, 재조사 검토조차 안해

김정래 기자입력 : 2019-05-16 12:08
육군이 오히려 관련 의혹을 키우고 있다는 목소리 나와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제기된 '지뢰영웅 조작' 의혹에 대해 육군이 '재조사'를 위한 절차를 검토조차 안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의혹 해결과 첫 상이군인이라는 군의 역사를 쓴 이종명 의원의 명예회복을 위해서라도 재조사를 자처해야 할 육군이 오히려 관련 의혹을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특히 육군은 '지뢰영웅 조작' 의혹에 대한 재조사 요건으로 △명백한 오류 △분명한 허위 사실 △추가 증거 제시 등을 들고 있다. 

재조사 요건을 까다롭고 명확하게 한 것은 당연하지만, 육군이 재조사를 검토조차 하지 않은 현 상황과 맞물려 '재조사는 없다'라는 의지를 내보인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지난 14일 '지뢰영웅 조작' 의혹이 제기된 뒤, 관련 사실 확인 차원의 내부 회의 개최와, 참여한 관련기관 등에 대해서도 이날 육군은 함구했다.

정례브리핑에서 온 마이크(공식적으로)로 회의에 참여한 관련기관이나 누가 회의를 주재했지 등에 대해 말한 적이 없다는 것이 이유였다.

육군참모차장 주관으로 관련 회의가 열린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육군은 "확인해 보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어 당시 회의에서 '관련한 입장표명을 최대한 미루기로 했다'라는 결정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육군은 "그런 결정은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한편, '지뢰영웅 조작' 의혹은 자유한국당 이종명 의원이 2000년 6월 27일, 전방수색부대 대대장 당시 지뢰를 밟은 후임 대대장을 구하려다가 자신도 지뢰를 밟는 사고를 당했다는 육군 발표에 대해, 사고 초기부터 군 내부에서는 ‘이종명은 영웅이 아니라 징계대상’이라는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는 것이 골자다.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