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증거 은폐 의혹 삼성전자 TF 압수수색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5-16 11:02
검찰은 16일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삼성전자 사업지원 태스크포스(TF)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이날 오전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사무실과 삼성바이오로직스 사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는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장과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의 사무실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삼성바이오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 회계자료와 내부보고서 등 증거 은폐·조작을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소속 백모(54·구속) 상무가 지휘한 정황을 포착하고 최종 지시자가 누구인지 추적하고 있다.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주도로 임직원들 휴대전화, 노트북에 문제가 되는 파일이 있는지 검색해 삭제하고, 회사 서버를 직원 집에 숨기거나 공장 마룻바닥 밑에 보관하는 등 조직적으로 증거 인멸이 이뤄진 것으로 전해진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수사와 관련, 증거인멸 혐의를 받는 삼성바이오의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 경영지원실장 양모씨(오른쪽)와 부장 이모씨(왼쪽)가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