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고 효율·최대 출력...LG전자, 태양광 모듈 네온 R 공개

임애신 기자입력 : 2019-05-16 10:00
‘인터솔라 2019’
LG전자가 국내에서 최대 출력을 내면서도 최고 효율을 보이는 태양광 모듈을 공개했다. 

LG전자가 15일(현지시간)부터 17일까지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태양에너지 전시회 '인터솔라 2019'에 참가해 프리미엄 태양광 모듈 '네온 R'을 비롯해 전작보다 모듈의 효율과 출력을 개선한 프리미엄 제품들을 공개했다.

네온 R는 모듈 효율을 22%로 향상시켜 국내 최고 효율을 달성했다. 제품 전면의 전극을 없애 빛의 흡수를 극대화했다. 태양광 모듈은 효율이 높을수록 동일한 면적에서 생산할 수 있는 전력량이 늘어난다.  

동시에 출력을 기존 제품 대비 15W(와트) 늘려 국내 업체 최고 출력인 380W(60셀 기준)로 끌어올렸다.

 

LG전자 직원이 관람객에게 국내 최고 효율-최대 출력 태양광모듈 '네온 R'을 소개하는 모습[사진=LG전자 제공]

아울러 LG전자는 셀 설계 최적화로 모듈 효율 20.7%, 출력 355W(60셀 기준)를 구현한 '네온 2 V5'도 선보였다. 전기의 이동 통로를 분산해 전기적 손실을 최소화 한 '첼로' 기술을 적용했다. 기존 제품은 셀 위에 전기가 흐르는 통로인 전극이 3~5개인 반면 첼로 기술을 적용한 네온 2 V5는 전극이 12개로 출력이 높고, 전극의 두께가 가늘어 빛의 흡수가 용이하다.

LG전자는 네온 R과 네온 2 V5 두 제품에 대해 설치 후 25년까지 무상 보증한다. 또한 설치 후 25년이 돼도 초기 출력의 90.08%까지 발전 성능을 보증한다.

LG전자는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의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솔라 루프'도 공개했다. 솔라 루프는 자동차의 지붕에 장착하는 태양광 모듈로, 배터리를 충전해 주행거리를 늘려주는 역할을 한다.

특히 국내 업체로는 처음으로 올해부터 국내 주요 완성차 업체에 솔라 루프를 공급한다. 중형차 기준 1년에 약 1300km를 주행할 수 있는 전력을 생산한다. 기존 솔라 루프 제품들이 실내 공조 등 일부 장치만을 구동하는데 불과했다면, LG전자의 솔라 루프는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의 실 주행거리를 늘려주는 200W 이상의 고출력을 자랑한다.

LG전자 에너지해외영업담당 김석기 상무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으로 초고효율 프리미엄 제품을 지속 선보이며 글로벌 태양광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