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충돌에 뿔난 이해찬 "한국당 업무방해 용납 못해"

서민지 기자입력 : 2019-04-25 21:57
한국당 패스트트랙 저지하자 "국회 권능 부정하는 꼴" 비판
자유한국당이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을 저지하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한국당의 업무방해를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강력 반발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회선진화법은 한국당이 여당일 때 만든 법인데, 법 절차에 따라 진행하는 과정을 방해하는 것은 국회의 권능을 부정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국회선진화법이 있어서 그동안 국회가 충돌하지 않고 여기까지 왔는데, 한국당은 스스로 만든 법을 부정하면서 어떻게 국민 신뢰를 받을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자유한국당이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을 저지하자 이해찬 대표는 25일 "한국당의 업무방해를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강력 반발했다. [사진=연합뉴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역시 같은 날 의안과 앞에서 격한 충돌을 빚은 자유한국당을 강력하게 규탄하며 "오늘의 불법·폭력 행위에 대해 고발하고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엄포를 놓았다.

홍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여야4당이 법안을 만들어 제출하는 것을 저지하는 것은 대한민국 국회 사상 처음일 것"이라면서 한국당 의원들과 당직자들이 자행하는 폭력사태는 징역 5년부터 벌금 1000만원까지 해당하는 엄중한 범죄행위"라고 말했다.

이어 "국회 선진화법 이후 7년동안 단 한 번도 이런 일이 없었다"면서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법안들을 반드시 처리 처리하겠다"고 강조했다.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오후 6시 45분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과 검경수사권 조정법안을 제출하기 위해 국회 본청 7층 의안과를 찾았으나, 이를 한국당 의원들과 당직자들이 가로막으면서 격한 충돌을 빚었다.

의안과로 들어가려는 민주당 의원들과 이를 막으려는 한국당 의원들이 얽혀 고성 속 밀고 당기기가 펼쳐졌다. 민주당 의원들은 20분간 사무실 진입을 시도하다 한국당의 강력한 저지가 계속되자 법안을 제출하지 못하고 자리를 떴다.

이에 문희상 국회의장이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법안들을 접수하는 의안과에 경호권을 발동했다. 국회의장의 경호권 발동은 지난 1986년 이후 33년 만에 처음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