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컴패션, '가버나움' 특별상영회…추상미 "전세계 수많은 어린이 고통"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4-25 18:05
국제어린이양육기구 한국컴패션은 25일 서울 충무로 대한극장에서 영화 '가버나움' 특별상영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컴패션 후원자인 배우 겸 감독 추상미 씨는 특별상영회에 참석해 영화의 의미와 어린이 후원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추상미 씨는 지난 2006년 컴패션과 인연을 맺고 현재 3명의 어린이를 후원하고 있다.

추상미 씨는 "이 시간에도 영화의 주인공 '자인'처럼 전세계 수많은 어린이들이 고통 받고 있다"며 "오랜 시간 후원을 지속하는 것이 고된 일이지만, 자인과 비슷한 환경에 놓인 아이들은 후원자의 사랑으로 세상에 대한 신뢰를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영어로 컴패션(compassion)은 '함께(com) 아파하는 마음(passion)'을 뜻한다"며 "영화를 보면서 느꼈던 그 아픈 마음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지금도 전세계 가난한 환경 속에 있는 아이들을 위해 손 내밀어 주시길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영화 가버나움은 출생 기록조차 없이 산 10대 소년 '자인'의 삶을 통해 가난과 아동인권 문제 등을 재조명한 영화다. 지난해 칸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을 수상했다.
 

한국컴패션이 25일 서울 충무로 대한극장에서 개최한 '가버나움' 특별상영회를 찾은 배우 겸 감독 추상미 씨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한국컴패션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