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층빌딩숲 '종로·강남' 초미세먼지 농도 낮은 이유는?

강영관 기자입력 : 2019-04-25 14:26
작년 서울시내 초미세먼지(PM2.5) 평균 농도 23㎍/m³…3월 34㎍/m³ 높아 종로·강남3구는 자치구의 적극적인 대책으로 미세먼지 농도 낮춰 도심 녹지공간 풍부한 강북·중랑·광진도 초미세먼지 낮게 유지

서울 종로구 일대 전경. [사진 = 연합뉴스 ]


서울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보통'을 나타낸 25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광화문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m³당 17μg(마이크로그램·1μg은 100만분의1g)을 나타냈다. 초미세먼지 농도가 35μg 초과면 '나쁨', 75μg 초과면 '매우 나쁨' 단계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의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23㎍으로, 강북구가 19㎍으로 가장 낮았고 종로구와 중랑구·광진구가 각 21㎍으로 뒤를 이었다. 또 중구와 노원구, 강서구, 동작구, 서초구, 강남구, 송파구도 22㎍으로 평균치를 하회했다. 반면 영등포구(28㎍), 관악구(27㎍), 은평구(26㎍), 마포구(25㎍)는 높게 나타났다.

월별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3월이 34㎍으로 가장 높았다. 봄에는 서풍계열의 기류를 따라 유입되는 대기오염 물질의 양이 많아서 다른 계절보다 미세먼지 수치가 높게 나타난다. 8월과 9월은 각각 14㎍, 10㎍으로 가장 낮았다. 여름에는 비로 인한 세정효과가 나타나고 대기 순환이 원활해지기 때문이다.

초미세먼지의 농도가 가장 낮은 강북구와 중랑구, 광진구 등은 도심 숲과 녹지공간이 풍부하다는 공통점이 있다. 도시 숲은 이산화질소 등 초미세먼지를 유발하는 물질을 흡착(흡수)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종철 남서울대 교수 연구팀 등은  LX한국국토정보공사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강북구는 활엽수림을 비롯해 녹지가 전체 면적의 45% 이상을 차지한다"며 "도시 숲이 미세먼지 농도를 상대적으로 낮게 유지시키는 데 긍정적 역할을 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종로구와 강남3구의 미세먼지 농도가 옅은 것은 자치구의 적극적인 미세먼지 저감대책이 주효했기 때문이다. 보통 상업시설이 많은 지역은 빌딩의 냉난방을 위한 연소과정에서 오염물질이 배출되는 데다 고층 건물로 인해 대기 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편이다.

종로구는 2010년부터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물청소를 확대했다. 총 9대의 살수청소차와 6대의 고압청소차를 운용해 환경개선에 나서고 있다. 종로구 관계자는 "교통의 중심지로 통행 차량이 많아 미세먼지가 많은 구(舊)도심으로 친환경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며 "작년 물청소차·분진흡입차·노면청소차를 활용해 10만6012㎞에 달하는 도로 청소를 했다"고 설명했다.

강남구도 도로 물청소를 실시하고 있다. 매주 간선도로와 지선도로에서 각각 3회, 1회 실시하고 분진흡입차량은 매일 50㎞씩 운행하고 있다. 여기에 대기오염경보제와 비산먼지 발생공사장 점검, 경유자동차 매연저감장치 부착, 건설기계의 최신장비 사용 조치도 시행하고 있다.

최근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자치구별로 공동 대응하는 사례도 나온다. 25일 동작구와 영등포구, 관악구, 서초구는 미세먼지 공동대응협의체를 구성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동작구 관계자는 "4개 자치구 총 14곳에 노후경유차 운행제한 단독시스템을 추가로 설치하는 방안을 서울시에 제안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