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퀄컴, 중국서 잇단 철수...中관영언론 "예견된 일”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4-24 10:17
아마존·퀄컴 실패 경험, 세계에 본보기로 작용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과 미국 대표 반도체 기업 퀄컴이 최근 중국에서 잇달아 일부 사업을 철수했다. 이에 중국 관영 언론은 "아마존과 퀄컴의 실패는 예견된 일이었다"며 "미국 기업들은 중국 시장을 아직도 잘 모른다"고 지적했다.

23일 중국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는 "아마존, 퀄컴 등 미국 기업들이 중국에서 실패한 경험이 세계에 본보기로 작용하고 있다"며 "세계 최대 디지털 시장에서 살아남는 방법을 아마존, 퀄컴이 몸소 보여줬다"고 밝혔다.

글로벌타임스는 아마존이 알리바바, 징둥닷컴 등 현지 온라인 소매업체와 경쟁에서 사실상 완패해 백기를 들었다며 중국 온라인 플랫폼을 따라잡기 위해 아마존은 사명을 바꿔 공격적으로 영업을 전개했지만 그다지 소득이 없었다고 전했다. 

최근 로이터는 소식통을 인용해 아마존이 중국에서 현지 제품을 판매하기 위해 운영해온 온라인 쇼핑몰을 오는 7월 중순까지 폐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마존은 2004년 중국 현지 전자상거래업체인 조요닷컴을 7500만 달러에 인수해 2011년 '아마존 차이나'로 이름을 바꿔 달고 중국 시장에 발을 들였다. 하지만 중국 현지 업계의 맹공에, 중국 시장에 진출한 지 11년 만에 끝내 철수했다.

퀄컴도 마찬가지다. 퀄컴이 지난 2017년 초 중국 구이저우(貴州)성에 설립한 반도체 합작 공장을 조용히 정리했다고 글로벌타임스가 전했다. 업계 전문가들은 퀄컴이 중국 반도체 산업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다고 전망했다.

지난 2017년 1월 퀄컴은 구이저우성 정부와 함께 화신퉁반도체(華芯通半導體)를 설립했다. 퀄컴과 구이저우성 정부는 지난해 8월까지 5억 7000만달러(약 6500억원)를 투입해 구이저우, 베이징, 상하이 3곳에 기지를 세웠고, 반도체 신제품을 출시했다. 하지만 신제품을 출시한 지 반년도 채 안 돼 갑작스럽게 사업을 접은 것.
 

[사진=EPA·연합뉴스]

글로벌타임스는 아마존과 퀄컴은 세계에서 가장 많은 인터넷 인구를 가진 중국에서 거대한 수익을 창출할 수 있었는데, 그럼에도 철수한 이유에 대해 "중국 시장을 아직도 잘 모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매체는 "일부 서방 국가들은 중국 정부는 자국기업이 해외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는 반면, 해외기업이 자국시장에 진출하는 것을 막는다고 여기지만, 이는 잘못된 생각"이라고 밝혔다. 아마존, 퀄컴과 같은 세계 대표 기업이 중국 시장에서 잇달아 실패하는 이유는 중국 정부의 정책이 아닌 기업 마케팅 전략에 문제가 있다는 주장이다.

매체는 아마존은 알리바바, 징둥닷컴 등 현지업체와 경쟁하면서 중국 시장에서 기반을 잡기 어려웠고, 퀄컴은 중국 반도체 산업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점과 공급망을 완벽하게 통합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럼프 행정부는 그동안 '중국제조 2025'를 중국 정부의 자국 기업에 보조금 지급, 해외 파트너들에 중국 당국의 기술이전 강요 등을 들어 공정경쟁 위협해왔는데, 이제부터는 아마존과 퀄컴의 실패 경험을 통해 중국 시장에서 더 나은 사업전략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