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라지는 자녀 사교육에 교육업계 영유아 콘텐츠 ‘눈길’

현상철 기자입력 : 2019-04-25 00:00
자녀 사교육 시작 시기가 빨라지면서 교육업계의 잰걸음이 본격화됐다. 책 읽는 습관을 길러주거나 스스로 생각하는 힘을 기를 수 있는 프로그램 등 접근법은 다양하다. 아예 자사 제품인 교재와 완구로 단장한 ‘키즈존’을 오픈한 곳도 있다.

24일 교육업계에 따르면, 대교는 지난달 말 올레tv와 월정액 독서 서비스 ‘대교북클럽’을 출시했다. 대교북클럽은 만 3세~6세를 대상으로 매달 20여편의 연령별 디지털 동화와 4권의 종이책을 제공하는 독서 프로그램이다. 누리과정과 연계된 핵심 동화 연 300여편을 디지털 주문형비디오(VOD)와 오디오로 구성했다.

짐보리는 부모와 애착 형성을 기반으로 아이들의 성장 발달에 맞춰 체계적으로 구성된 영‧유아 놀이 프로그램 ‘짐보리 플레이앤뮤직’(Play&Music)을 운영 중이다. 플레이‧뮤직‧아트‧맥포머스 등 아이들의 신체 기능 및 창의성 발달을 촉진시키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사진 = 윤선생]


NE능률 영유아 교육브랜드 아이챌린지는 하나의 주제를 교재‧영상‧교구 등과 연동해 다양한 각도로 경험하도록 도와 아이의 창의력 발현을 돕는 ‘창의융합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창의성은 별도로 학습하는 게 아닌, 다양한 영역에서 여러 생각을 해보면서 자연스럽게 발현된다는 점에서 이를 프로그램에 적극 도입했다.

‘키즈존’을 만들어 자사의 제품과 프로그램을 접하게 하는 곳도 있다. 윤선생은 SK렌터카와 손잡고 제주지점에 ‘윤선생 정글비트’ 키즈존을 오픈했다. 윤선생 정글비트 애니메이션을 상시 상영하고, 캐릭터로 내부를 꾸몄다. 키즈존 내 정글비트의 교재도 비치했다.

한솔교육은 지난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 키즈클럽과 제휴를 맺고 키즈클럽 내 놀이공간을 단장했다. 아이들의 연령대를 고려해 ‘핀덴 잉글리시’와 한솔교육의 어린이전집 시리즈 등 도서와 교구재로 구성했다. 웅진씽크빅 역시 지난해 한화호텔앤드리조트와 함께 서울‧제주도 아쿠아리움 내 부모와 아이가 함께 쉴 수 있는 ‘키즈라이브러리’를 오픈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