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엠, 아티스트 공백에 1분기 실적 부진 예상"[DB금융투자]

조은국 기자입력 : 2019-04-24 00:12

[사진=아주경제DB]


에스엠이 소속 아티스트의 활동 공백으로 1분기 실적이 부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DB금융투자는 24일 에스엠이 1분기 영업이익으로 55억원을 거둘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전년 동기보다 47.2% 감소한 수치이고, 시장 기대치인 82억원에도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다.

황현준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아티스트 활동 공백 영향으로 1분기 음반판매가 약 20만장, 일본 모객 수는 30만명에 그쳐 전년 대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자회사도 부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황 연구원은 이어 "SM C&C는 광고 비수기와 콘텐츠 공백으로 적자가 지속될 것으로 보이고, 키이스트는 콘텐츠 제작 관련 비용 증가로 적자 전환을 나타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2분기부터는 실적 개선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황 연구원은 "2분기부터 아티스트 활동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NCT127의 북미·일본 활동이 본격 반영도고, 5월 중국에서 정식 데뷔하는 WayV도 기대요인"이라고 말했다.

DB금융투자는 에스엠에 대한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지만 목표주가는 5만7000원으로 낮췄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