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우익의원 70명 야스쿠니 신사 참배…정부 "깊은 실망과 유감"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4-23 13:36

[사진=외교부 홈페이지]


정부가 23일 일본 우익 성향 의원들이 A급 전범들이 합사된 도쿄 야스쿠니 신사를 집단 참배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명의 논평을 발표하고 "일본 정부와 의회 지도자들이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있는 야스쿠니 신사에 또 다시 참배하고 공물을 봉납한 데 대해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이 올바른 역사 인식을 토대로 잘못된 과거사에 대한 성찰과 반성을 통해 주변국과 국제사회의 신뢰를 회복하고 평화의 길을 걸어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다 함께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회원 70여명은 이날 오전 야스쿠니 신사의 춘계례대제(春季例大祭, 봄 큰제사)에 맞춰 이 신사를 참배했다.

이 모임 회원들은 매년 4월 춘계례대제를 비롯해 일본의 2차대전 패전일(8월), 추계례대제(10월) 등에 야스쿠니 신사를 찾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