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이란산 원유수입 예외적 허용' 중단...외교부 "시한까지 노력할 것"

박은주 기자입력 : 2019-04-23 11:51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한국 등 8개국에 대해 이란산 원유 수입 금지 조치 적용의 예외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한 데에 우리 정부가 "마지막 시한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22일(현지시간)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은 이란 원유 수입국들에 대한 감축 예외조치(SREs)를 재발효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예외조치는 5월 2일 자정에 만료된다고 밝혔다.

미 정부의 이같은 조치는 이란산 원유 수출을 '제로(0)'로 만들어 이란의 주요 수입원을 차단하려는 목적에서 이뤄졌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설명한 바 있다. 

우리 정유·화학계에도 비상이 걸렸다. 국내 업체들의 수입의존도가 높은 이란산 초경질유(콘덴세이트) 수입 길이 막히면서 생산성과 수익성이 떨어지는 등 단기적인 충격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 

이에 외교부는 "그간에도 정부는 각급 차원에서 예외인정 연장을 위해 미측과 협의해왔으며, 앞으로도 예외연장 시한까지 우리 입장 반영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윤강현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을 단장으로 하는 정부 합동대표단은 지난달에 이어 지난 8일에도 미국 워싱턴에서 미국의 대이란 제재 중 한국의 예외국 지위를 연장하는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외교부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