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타이틀리스트, 2019 KPGA 투어 전 부문 ‘사용률 1위’ 석권

서민교 기자입력 : 2019-04-22 17:56

타이틀리스트가 2019시즌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골프볼은 물론 클럽 전 부문 투어 사용률 1위를 석권했다.
 

[이형준, 김태훈, 최민철, 고석완 등 타이틀리스트 선수 70여명이 한자리에 모여 2019 KPGA 투어 골프볼 및 클럽 전 부문 사용률 1위를 축하하는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아쿠쉬네트 제공]


국내 전문 리서치 업체 CNPS에 따르면 지난 18일부터 나흘간 경기도 포천시 대유몽베르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개막전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에서 타이틀리스트가 독보적 영역인 골프볼 사용률 1위(69%)를 비롯해 드라이버부터 퍼터까지 총 6개의 전체 클럽 부문에서 투어 사용률 1위를 모두 휩쓸었다.

각 클럽 부문별 타이틀리스트의 투어 사용률을 살펴보면 드라이버 43%, 페어웨이 우드 43%, 하이브리드 48%, 아이언 44%, 웨지 62%, 퍼터 47%로 클럽 전 부문 1위 자리에 ‘타이틀리스트’ 이름을 올렸다.

타이틀리스트가 투어 프로들에게 신뢰를 받는 배경에는 타이틀리스트만의 전문적인 피팅 서비스와 세심한 선수관리가 손꼽힌다. 국내 최대 규모로 구성된 타이틀리스트 투어팀(리더십팀)은 국내 골프업계에서 유일하게 각 클럽 부문별 전문 피터가 투어 팀에 상주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웨지와 퍼터의 경우 세계적인 두 명장 밥 보키와 스카티 카메론으로부터 직접 교육받은 전문 피터가 선수 개개인별로 필요한 맞춤 피팅 서비스와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타이틀리스트는 이 같은 전문성을 토대로 올 시즌 KPGA 투어에서 타이틀리스트 브랜드 앰베서더를 한국지사 설립 이래 역대 최대 규모인 60여명으로 늘리고 더욱 공격적인 투어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

지난해 제네시스 대상 수상자인 이형준을 비롯해 최민철, 권성열, 고석완, 김태훈, 김태우, 모중경, 김봉섭 등 KPGA 투어 선수들은 물론 김경태, 박상현, 박배종 등 국내외 투어를 오가는 선수들까지 역대 최대 규모의 브랜드 앰베서더 선수들이 타이틀리스트 볼과 클럽으로 올 시즌 활약할 예정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