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1Q 매출 30조5600억원...전년비 39%↑

정명섭 기자입력 : 2019-04-22 16:45
전세계가 5G 설비 구축...캐리어 비즈니스 사업 장밋빛 전망
화웨이가 2019년도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9% 증가한 268억 달러(약 30조 5620억원)를 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순이익은 전년 대비 8% 성장했다.

화웨이는 정보통신기술(ICT) 시설 및 스마트 기기에 집중하고, 비즈니스 운영을 지속적으로 높인 결과 이번 분기에도 견고한 성장세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전세계 국가들이 5G를 대규모로 구축할 예정이기 때문에, 자사의 캐리어 비즈니스 사업은 전례 없는 성장의 기회를 얻을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 광둥성 선전 소재 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 본사 로고. [사진=연합뉴스]

지난 3월 말 기준, 화웨이는 전세계 통신 선도기업들과 5G 관련 40여개의 상용화 계약을 체결했으며, 전세계 시장에 7만개 이상의 5G 기지국을 공급했다.

화웨이의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 사업부는 지난 1분기에 디지털 플랫폼을 출시했으며, '화웨이 인사이드' 신규 전략을 선보였다.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 사업부는 지난 1분기에 세계 최초로 5G를 지원하는 와이파이6(Wi-Fi6) 접근점(access point)을 구축했다.

화웨이의 컨슈머 비즈니스 사업부는 지난 1분기 동안 5900만여개의 스마트폰을 공급했다.

화웨이는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인 화웨이 클라우드에도 힘을 쏟고 있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개발해 지능형 산업 구축을 위한 풀스택 AI 솔루션을 제공하고, 포괄적인 AI를 실현하는 것이 목표다. 현재 화웨이 클라우드를 사용하는 기업과 개발자 수는 전세계 100만명 이상에 이른다.

화웨이는 지난 1분기 싱가포르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으며, AI 모델 시장도 선보였다. 화웨이 클라우드의 원스탑 AI 개발 플랫폼인 모델아트(ModelArts)는 미국 스탠포드대학교에서 발표한 돈벤치(DAWNBench) 딥러닝 대회에서 이미지 분류 트레이닝 및 추론 부문 1위에 선정됐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