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위안부 피해자 위한 집짓기 지원…여가부 감사패 수상

김민수 기자입력 : 2019-04-22 09:58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22일 포항시 북구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집짓기' 준공식에서 여성가족부장관으로부터 감사패를 수상했다.

캠코는 이번 위안부 피해자 집짓기 사업부지에 포함된 국유재산을 신규로 수탁한 후 토지감정, 처분승인 등의 매각절차를 신속히 완료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날 행사에서 캠코 외에 포스코, 포항국토관리사무소, 한국국토정보공사 등도 집짓기 사업에 기여한 공로로 여성가족부장관으로부터 감사패를 수상했다.

이번 주거지원 사업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는 낡은 흙집에서 벗어나 편의시설을 갖춘 삶의 터전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캠코는 1997년부터 국유재산 총괄청인 기획재정부로부터 국유일반재산의 관리·처분 업무를 위탁받아 현재 약 64만 필지를 전담 관리하고 있다. 아울러 △현장방문 조사를 통한 무단점유 해소 △대부·매각 △개발 사업 수행을 통해 연간 1조원 이상을 국고에 납입하고 있다.

[사진=캠코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