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선물 "이번주 환율 1130~1140원…국내 수급 여건따라 등락"

김민수 기자입력 : 2019-04-22 09:08
삼성선물은 이번주(4월 22~26일) 원·달러 환율이 1130~1140원에서 움직일 것으로 전망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이번주 환율은 미 달러화 지지력과 강도는 잦아들겠으나 외국인 배당 역송금이 지속되면서 하방 경직성이 예상된다"며 "이 가운데 긍정적인 중국 지표가 중국 증시의 추가 상승 동력이 될지 주목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주에는 미국의 1분기 GDP 성장률과 내구재 주문, 미시건대 심리지수, 주택지표, 페이스북 등의 기업 실적 발표가 예정돼 있다. 홍콩과 독일 등 유럽 국가들은 22일까지 휴장하며, 오는 24~25일에는 BOJ 회의가 열린다.

전 연구원은 "국내에서는 현대모비스, SKT, KT 등의 기업 배당이 예정돼 있으며 지난 목요일 순매도로 전환한 외국인이 매도 강도를 높일지가 주목된다"며 "중요한 이벤트와 주요국 경제지표 발표가 제한적이라 이번주 환율은 국내 수급 여건에 따라 등락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22일 원·달러 환율은 1131~1137원대에서 움직일 전망이다.

전 연구원은 "오늘은 홍콩 금융시장이 휴장인 가운데 수급 여건에 주목하며 1130원대 중반에서 움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