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국 기업 수주 '키얀리 가스화학단지' 방문…현지 관계자 격려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4-18 17:10
투르크멘 대통령·부총리 9명과 영접…양국 정상, 같은 차량 탑승 후 이동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 현장을 방문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오후(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우즈베키스탄·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차 출국했다. 문 대통령의 중앙아 국가 순방은 취임 후 이번이 처음이다.

신남방 정책과 함께 정부의 대외경제정책의 핵심축인 '신(新)북방 정책'에 박차를 가하기 위함이다.

문 대통령이 이날 찾은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는 투르크메니스탄 최초의 가스화학 단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통령 전용기편으로 수도인 아시가바트를 떠나 1시간 남짓 비행 끝에 투르크멘바시 국제공항에 내렸다.

투르크멘바시는 아시가바트에서 북서쪽으로 500여 ㎞ 떨어진 도시다.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는 서부 연안 카스피해를 접한 이 지역에 건설됐다.

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대통령 전용기에서 내리자 전통 의상을 입은 화동들이 반겼다.

문 대통령 내외는 공항에서 기다리고 있던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인사했다.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 외에도 투르크메니스탄 내각 부총리 9명이 함께 나와 문 대통령 부부를 영접했다.

앞서 투르크메니스탄 측은 문 대통령이 이틀 전 아시가바트에 도착했을 때 부총리 2명이 영접에 나서며 각별한 환대의 뜻을 표한 바 있다.

외국 정상의 국빈방문 때는 장관급 인사 1명이 공항에 나와 영접하는 게 일반적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현지시간) 키얀리 가스화학플랜트를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공식 환영행사를 마친 문 대통령은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같은 차량을 탑승하고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 현장으로 출발했다.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는 한국 기업인 현대엔지니어링·LG상사 컨소시엄 등이 수주해 지난해 10월 착공 이후 47개월 만에 준공했다.

공사비만 30억달러(3조4000억원)에 달하는 대형 사업으로 중소기업 124곳도 함께 참여했다.

양국 정상은 투르크메니스탄의 국민적 관심 속에 성공적으로 공사를 마친 한국 기업의 성과를 치하하는 한편, 현지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앞서 양국 정상은 전날(17일) 아시가바트 대통령궁에서 열린 회담에서 "제2·3의 키얀리 협력 모델을 계속 만들어 가자"면서 에너지 플랜트 협력을 강화하기로 약속한 바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후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의 친교 오찬을 끝으로 같은 날 오후 두 번째 방문국인 우즈베키스탄의 수도 타슈켄트로 이동할 예정이다.

이어 국내 대학교육 수출 사례인 타슈켄트 인하대학교의 스마트 헬스케어 현장을 찾는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현지시간) 키얀리 가스화학플랜트를 방문, 현지 근로자들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