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올해 수정 경제성장률 0.1%p 낮춘 2.5%…물가는 0.3%p '↓'

양성모 기자입력 : 2019-04-18 14:03
취업자 증가 폭은 1월 전망치인 17만명과 동일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5%로 0.1%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물가상승률은 0.3%포인트 낮춘 1.1%포인트를, 취업자 증가 폭은 올해와 내년 각각 14만명, 17만명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은은 18일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수정 올해 경제 전망 보고서를 발표했다.

한은이 전망한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은 2.5%, 내년은 2.6%였다. 올해 성장률은 지난 1월인 2.6%보다 1%포인트 낮아졌다. 내년 성장률 전망은 변동없이 유지됐다. 전망대로라면 우리나라 경제는 지난해(2.7%)에 이어 내년까지 3년 연속 2% 성장세를 이어가게 된다.

올해 한국경제는 재정정책이 확장적인 가운데 소비가 완만한 증가세를 이어가고 수출과 설비투자는 하반기 이후 점차 회복될 것으로 한은은 예상했다.

민간소비는 올 초 2.6% 성장 전망에서 2.5%로 0.1%포인트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정부정책 등에 힘입어 완만한 증가 흐름을 보이겠으나 가계소득 개선이 둔화되고 있어서다.

설비투자 성장률 전망치는 올 초 2.0%에서 0.4%로 1.6%포인트 급감했다. IT부문을 중심으로 리스크가 확대되고 있어서다. 하지만 하반기 이후 반도체 경기 회복 등에 힘입어 증가세는 유지될 것으로 한은은 봤다.

또 건설투자는 주거용 건물을 중심으로 건물건설의 부진이 이어지면서 올 초 전망치인 -3.2%가 유지됐다. 상품수출은 올 초 3.1%대비 0.4%포인트 낮은 2.7%로 낮춰잡았고, 상품수입은 2.3%에서 1.6%로 수정됐다.

내년에는 재정지출 증가세가 소폭 둔화되는 반면, 설비투자와 수출 증가세가 회복되고 건설투자의 감소폭도 축소되면서 성장률이 올해보다 소폭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한은은 그러나 경제 성장과 관련해 불확실성은 크다고 진단했다. 상방리스크로는 △미·중 무역협상 타결에 따른 불확실성 완화 △추경 편성 등 정부대책에 따른 내수여건 개선 등을 꼽았다. 하방리스크는 △글로벌 무역분쟁 심화 △글로벌 반도체수요 회복 지연이 언급됐다.
 

[자료=한국은행]


취업자수는 1월 전망치와 같은 올해 14만명, 내년에는 17만명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9만7000명) 보다는 고용상황이 크게 개선된 것이다. 한은은 “고용상황은 정부의 일자리·소득지원 정책, 외국인 관광객 수 회복 등으로 지난해보다 개선될 전망”이라며 “다만 제조업 및 건설업 업황부진 등이 제약요인”이라고 말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 1.1%로 1월 전망치 대비 0.3%포인트 낮췄다, 다만 내년 전망치(1.6%)는 1월 전망을 유지했다.

한은은 “올해는 임금상승세 지속 등이 상방요인으로 작용하겠으나 수요측 물가압력이 크지 않은 가운데 복지정책 강화, 농축수산물 및 석유류가격 약세 등이 하방압력으로 작용 중”이라며 “다만 하반기로 갈수록 공급측 하방압력 완화, 유류세 인하 종료 등으로 오름세가 점차 확대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또 “내년에는 복지정책 등의 하방압력이 이어지겠으나 임금상승, 공급측 물가하방압력 완화 등이 물가상승 요인으로 작용하면서 올해에 비해 높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상수지 흑자규모는 올해 665억달러, 내년 650억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GDP대비 경상수지 흑자 비율은 올해 4% 내외, 내년 3%대 후반을 기록하며 점진적으로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