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 '하면돼지적금' 인기

(광주)박승호 기자입력 : 2019-04-18 12:32
출시 넉달 만에 2만좌 돌파

[사진=광주은행]



광주은행이 지난 1월 처음 출시한 ‘하면돼지적금’이 인기다.

18일 광주은행에 따르면 출시 후 15일 만에 5000좌, 하루 평균 600좌의 판매 기록을 세우며 2만좌를 돌파했다.

공인인증서나 앱을 설치하지 않고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고, 추가 우대금리 때문이다.

‘하면돼지적금’은 광주은행 신규고객과 돼지띠 해 출생고객에게 각각 0.5%p, 추천코드를 통해 지인과 함께 가입할 경우 계좌 수에 따라 0.3%p~1.5%p까지 우대금리를 추가로 제공해 2년제 기준 최고 연 4.5%까지 높은 금리를 제공하고 있다.

광주은행은 계약액 기준 2000억원 한도로 올해 말까지 이 상품을 판매할 계획이지만 한도가 소진되면 종료할 예정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