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자유, 민주, 정의 계승한 '제59주년 4.19혁명' 기념행사 개최

이채열 기자입력 : 2019-04-18 12:29
오거돈 부산시장, "숭고한 희생정신을 이어받아 부산의 내일을 열겠습니다"

부산시가 4월 19일 민주공원에서 4.19 기념행사를 개최한다.[사진=부산시 제공]


59주년을 맞은 4.19 민주혁명 유공자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고 자유, 민주, 정의의 소중한 정신을 계승, 발전시켜, 국민통합의 계기를 마련하기 위한 기념식이 부산에서 열린다.

부산시는 4월 19일 오전 10시 민주공원 4․19민주 혁명희생자 위령탑 앞 광장에서 '제59주년 4․19혁명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념식에는 오거돈 부산시장과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김석준 부산시교육감, 민병원 부산지방보훈청장 등 주요 기관장과 4․19혁명 회원 및 유가족, 보훈단체장, 일반시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기념식은 ▲국민의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 및 4․19혁명 희생영령에 대한 묵념, ▲헌화·분향 ▲4․19혁명 경과보고 ▲오거돈 부산시장의 기념사 ▲추모헌시 낭송 ▲시립합창단의 4․19 추모합창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기념식이 끝나면 부산광복기념관내 순국선열 및 애국지사 위패봉안소를 참배 분향하여 호국선열들의 뜻을 기리는 시간도 갖는다.

이와 더불어, 4․19혁명 59주년을 기념해 전날인 18일 오후 5시 민주공원 4.19혁명 희생자 유영 봉안소에서 '4․19위령제'를 시작으로 기념일 당일에는 오전 10시 금정구 남산동 추모비 앞에서 '신정융 열사' 추모제와 오전 10시 경남공고에서 '강수영 열사' 추모제를 개최할 예정이다.

오 시장은 "4.19 혁명은 자유·민주·정의의 혁명 정신이 최초로 태동한 민주주의 시민 혁명"이라며 "4.19 혁명의 숭고한 희생 정신을 계승, 발전시켜 부산의 희망찬 내일을 열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