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규제 해소로 중동 7개국 41억 달러 수출시장 확대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4-18 11:09
국표원, 걸프지역표준화기구와 표준·인증분야 애로 협의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14~18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걸프지역표준화기구(GSO)와 공동워크숍을 열고 규제 당국자와 수출기업 애로해소를 위한 양자회의를 했다고 밝혔다.

18일 국표원에 따르면 GSO는 중동지역의 표준화기구로 걸프협력회의(GCC) 소속 6개국(UAE, 사우디아라비아, 쿠웨이트, 카타르, 오만, 바레인)과 예멘 등 총 7개국으로 구성된다.

이번 워크숍은 최근 GSO 회원국들이 경제성장과 산업 다각화에 맞춰 품질·안전·에너지·환경보호 등을 목적으로 기술규제를 강화하면서 우리 수출기업의 부담이 늘어난데 따른 것이다.

실제로 GSO는 7개 회원국에서 통용되는 통합인증(GSO 인증) 제도를 도입, 장난감, 타이어, 에어컨·냉장고 등 저전압기기에 대한 인증취득을 의무화했다.

또 2020년 전후 강제인증 대상을 에너지소비효율, 유해물질 제한(RoHS) 등 18개 분야로 확대될 예정이다.

중동지역 수출 규모는 지난해 기준 201억 달러로 한국 총수출액의 4% 규모다. GSO 7개국 주요 규제대상 품목 수출은 41억 달러(약4조6000억원) 수준이나 앞으로 할랄제품 수출 가능성 등을 감안할 때 성장잠재력이 매우 큰 시장이다.

국표원은 2011년부터 GSO와 표준·인증 분야 교류협력을 이어왔으며, 올해부터 매년 2차례 중동과 한국에서 공동워크숍을 개최할 예정이다.

국표원 관계자는 "이번에 기업애로 해소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최신 기술규제 정보와 할랄제품 관련 인증정보를 파악하고 GSO 규제당국자와 우리 기업 간 협력채널을 구축했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