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오늘 경찰 재소환…황하나와 동반 마약투약 혐의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4-18 09:31
경기남부경찰청에 이틀 연속 출석 예정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이 어제에 이어 오늘(18일) 경찰에 재소환됐다. 박유천은 전날 조사에서 피로를 호소해 모든 조사를 마치지 못했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이날 박유천을 마약 투약 혐의 피의자로 재소환한다.

박유천은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돼 검찰에 송치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31)와 함께 올해 초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입건됐다. 황씨는 박유천과 과거 약혼했던 사이다.

박유천은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황하나씨에게 마약을 권유하거나 함께 투약한 사실이 없다며 관련 혐의를 부인했다. 하지만 경찰은 박유천 권유로 다시 마약을 하고 올 초 함께 필로폰을 했다는 황하나씨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보고 조사를 벌여 입건했다. 16일엔 자택과 신체 압수수색도 했다.

경찰은 앞서 17일에도 박유천을 불러 조사를 벌였다. 오전 10시부터 시작된 조사는 박유천의 피로 호소로 예정보다 이른 오후 7시께 종료됐다.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한 경찰 조사를 마치고 1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나오고 있다. 박 씨는 앞서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고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