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코리아 3번째 압수수색…경찰, '결함은폐 의혹' 수사

박은주 기자입력 : 2019-04-16 20:57
경찰이 잇단 차량 화재가 발생한 수입차 브랜드 BMW 코리아 본사를 세 번째로 압수수색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6일 오전 10시20분부터 서울 중구 회현동 BMW코리아 본사와 서버 보관장소 2군데에 수사관 12명을 투입해 9시간30분가량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이날 경찰은 흡기 다기관 관련 수리 내역과 작업 지시서, 화재 관련 보상 서류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BMW의 결함은폐 의혹은 지난해 여름 이 회사의 차에서 잇달아 불이 나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불거졌다.
 

지난 1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 광장에서 열린 'BMW 뉴 3시리즈 미디어 시승행사' 참석자들이 시승을 준비하고 있다.[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