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반값공세, 바로 대응 나선 인도... 한국 대응은?

강일용 기자입력 : 2019-04-16 13:34
넷플릭스 모바일 요금제 반값공세, 바로 대응 나선 인도 OTT 업체 넷플릭스에 이어 디즈니 플러스까지... 고민 깊어지는 국내 OTT 업체들
글로벌 OTT(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인 넷플릭스의 '반값 요금제' 공세에 맞서 해외 현지업체들도 반값 요금제를 출시하는 등 대응에 나서고 있다. 6월 출범할 예정인 한국 토종 OTT 서비스 푹·옥수수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4월 초부터 인도, 한국 등 성장 가능성은 크지만 넷플릭스의 점유율은 떨어지는 시장에서 모바일·주간 요금제 테스트에 들어갔다. 일부 신규 가입자만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 요금제는 월 6,500원에 불과한 저렴한 가격으로 인해 '반값 요금제'라고 불린다. 주간 요금제도 기존 월 요금제의 1/4 수준이다.

이번 신규 요금제로 넷플릭스는 국내 OTT 서비스와의 경쟁에서 가격적 우위를 차지할 수 있게 되었다. 잠재 이용자의 심리적 저항감을 낮춰 구독 결제를 이끌어내는 효과도 있을 전망이다.

넷플릭스의 반값 공세에 인도 현지 OTT 업체는 바로 대응에 나섰다. 인도에서 두 번째로 큰 OTT 서비스 '채널 ZEE 5'가 반값 요금제를 출시한다고 힌두 비즈니스라인이 15일(현지시각) 보도했다. ZEE 5는 99~198루피(약 1,600~3,200원) 수준이었던 월 이용료를 49루피(약 800원)까지 낮췄다. 단일 언어(타밀어)로만 이용할 수 있다는 단점이 있지만, 월 구독비를 극적으로 낮추는데 성공한 것이다.

앞서 넷플릭스는 현지 업체와 비교하면 이용료가 지나치게 비싸다는 지적을 받아들여 월 250루피(약 4,100원) 수준의 신규 모바일 요금제를 선보였다.

타룬 카티알 ZEE 5 최고경영자는 언론과 인터뷰에서 "기존 요금제보다 30%가량 저렴한 모바일 전용 요금제를 준비하고 있다"며, "광고 유무, 언어 유무 등 여러 옵션을 활용해 요금을 더 낮출 계획"이라고 밝혔다. 넷플릭스보다 수준이 한 단계 더 낮은 신규 요금제를 발굴해 가격 경쟁력을 강화하고, 인도 내수 시장을 지키겠다는 전략이다.

ZEE 5는 가격 인하와 함께 양질의 콘텐츠 확보에도 나섰다. 1년 동안 60여편의 쇼 프로그램과 12편의 영화로 구성된 오리지널 콘텐츠를 선보인다. 인도의 한류붐을 고려해 한국드라마 7편과 영화 30편도 수입한다. 인도 업체가 이 정도 규모의 한류 콘텐츠를 수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ZEE 5는 핫스타에 이어 인도에서 두 번째로 규모가 있는 OTT 업체다. 핫스타가 크리켓 등 스포츠 경기 송출에 집중하는 것을 감안하면 영화, 드라마, TV프로그램을 송출하는 OTT 가운데 가장 규모가 있다고 평가받고 있다.

푹·옥수수 연합, 티빙 등 국내 OTT 업계의 대응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당장 2020년에는 넷플릭스뿐만 아니라 디즈니 플러스라는 강적도 상대해야 한다. 디즈니 플러스는 월 8000원에 마블·겨울왕국·스타워즈 등 디즈니 콘텐츠를 무제한 감상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푹·옥수수 연합은 저렴한 모바일 요금제를 갖추고 있지만, 주간 요금제를 아직 제공하지 않고 있다. 대응을 위해서라도 주간 요금제를 선보일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월 요금제 인하라는 카드를 내세울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김조한 한양대 문화콘텐츠학과 겸임교수는 "국내 OTT 업체들에게는 단순히 요금제를 낮춰서 대응하는 출혈 전략보다, 미국 디즈니의 자회사인 훌루처럼 광고를 통해 요금제 인하에 따른 영업이익 하락을 메꾸는 하이브리드 전략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사진=아주경제DB]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